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납품업체 마케팅 상품 10억대 횡령...오뚜기 직원 파면

머니투데이
  • 지영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9 19:25
  • 글자크기조절
오뚜기 로고/사진= 오뚜기
오뚜기 로고/사진= 오뚜기
식품기업 오뚜기 (440,000원 ▼3,000 -0.68%) 직원 일부가 협력업체의 마케팅용 상품을 빼돌리고 시중에 판매했다 적발돼 징계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9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오뚜기 직원 3명은 홍보를 목적으로 협력업체가 제공한 상품을 따로 보관했다 시중에 몰래 판매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오뚜기는 이같은 내용의 제보를 받아 지난해 말 감사에 착수했고, 횡령 사실을 확인했다는 설명이다.

오뚜기는 직원들이 납품업체에 시장과 매출확대를 위한 프로모션 제품을 지원해달라고 요구했다고 덧붙였다. 협력업체 역시 오뚜기 직원들의 상품 무상 지원 요구가 있었다고 증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뚜기는 사실을 확인하고 2명을 파면조치 했으며, 나머지 1명은 스스로 퇴사했다는 설명이다. 또 해당 사건에 대한 경찰 수사를 의뢰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입 트인지 110일여만에 그림 뚝딱… AI전쟁, 판 뒤집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