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한중일서 동시에 펼쳐지는 스크린골프 승부…골프존 '스킨스챌린지'

머니투데이
  • 김성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15 11:16
  • 글자크기조절
/사진제공=골프존.
/사진제공=골프존.
골프존 (94,100원 ▲1,200 +1.29%)이 오는 21일 '2023 신한투자증권 한중일 스킨스 챌린지'를 개최한다.

챌린지는 골프존이 지난해 세계 최초로 개최한 원격 스크린 골프 대회다. 한국과 중국, 일본 선수들이 각 나라 골프존 매장에서 원격으로 스크린 골프 실력을 다툰다.

올해 한국 선수로는 KLPGA 2023년 1부 투어 시드를 보유한 통산 1승 이력 안소현 골퍼(27)와 프로 통산 1승 이력, JLPGA 투어 프로 테스트에 합격해 데뷔를 앞둔 정지유 골퍼(27)가 참가한다.

중국은 KLPGA 최초의 중국인 선수이자 지난해 CLPGA 투어 상금 순위 2위를 기록한 수이샹 골퍼(23)와 LPGA 관문 격인 미국 엡손 투어에서 활동하는 왕신잉 골퍼(23)가 참가한다.

일본은 국가 대표 출신인 유리 오시다 골퍼(22)와 2013년 JLPGA에 입회한 유미 사사하라(30)가 참가한다.

올해 대회는 한국 대전 골프존 조이마루, 중국 베이징 골프존 플래그십스토어, 일본 도쿄 골프존 스튜디오 3곳에서 열린다. 2인1조, 18홀 팀 스킨스 매치 플레이 방식으로 열린다.

총상금은 4만 달러다. 신한투자증권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대회 메인 스폰서로 참여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7년만에 해냈다" 은마의 환호…8개월새 6억 올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