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꽁꽁 감춰두고 '쉬쉬'…의사 역할 'PA간호사', 국내에 이미 1만명

머니투데이
  • 정심교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6,706
  • 2023.02.15 16:18
  • 글자크기조절

[해묵은 PA 논란]① 병원의 투명 인간 PA 간호사

[편집자주] 최근 삼성서울병원의 PA 간호사 채용 공고 이슈가 불거지면서 PA 간호사에 대한 관심이 커졌다. 12일 서울 수서경찰서에 따르면 박승우 삼성서울병원장을 의료법 위반 혐의로 수사 중이라고 밝혔는데, 박 병원장은 'PA 간호사를 공고해 채용한 혐의'를 받는다. 앞서 지난해 12월 병원 측이 방사선종양학과의 이른바 'PA 간호사' 채용 공고를 낸 뒤 실제로 계약직 1명을 채용하자 임현택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 회장은 지난 3일 박승우 병원장 등을 의료법 위반 혐의로 고발하기에 이르렀다. 과연 PA 간호사가 뭐길래 날 선 법리 다툼이 일고 있는 걸까. 본지는 3회 연속 PA 간호사로 촉발한 의료계의 해묵은 과제를 조명한다. 그 첫 회로 병원의 투명 인간이 된 PA 간호사를 들여다본다.

국립대병원, 사립대병원, 민간병원 간호사들이 12일 영등포구 하이서울유스호스텔에서 2021 국제간호사의 날을 맞아 보건의료노조 현장 좌담회를 하고 있다. 2021.5.12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국립대병원, 사립대병원, 민간병원 간호사들이 12일 영등포구 하이서울유스호스텔에서 2021 국제간호사의 날을 맞아 보건의료노조 현장 좌담회를 하고 있다. 2021.5.12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나는 의사 가운을 입은 반쪽짜리 간호사."

보건의료산업 종사자 단체인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의 유튜브 채널(보건의료노조TV)에 이른바 'PA 간호사'로 근무한 한 사례자의 하소연을 담은 영상 속 대사다. 간호사 이지만 절반은 의사의 역할을 하는데 존재감은 투명 인간과 같다는 데서 나온 자조 섞인 목소리다.

PA 간호사는 '공식적'으로는 우리나라에 없는 직종이다. 이 개념은 미국에서 처음 생겨났는데, 1961년 미국 내 1차 진료 의사(primary care physician)가 부족해지자 '의사를 보조할 수 있는 그룹'을 만들기 위해 신설됐다. 1차 진료 의사란 1차 의료 기관의 의사로, 우리나라로 치면 의원급 개원의와 비슷한 개념이다. 미국에서 'PA'는 의사 보조를 뜻하는 '피지션 어시스턴트(physician assistant)'의 약자로, '진료 보조 간호사'라고도 불린다. 미국에서 PA 간호사가 되려면 관련 면허를 취득하고 교육을 이수해야 하는 등 까다로운 과정을 거쳐야 하는데, 유망 직종으로 꼽힌다. 통계에 따르면 미국 내 PA 간호사는 2003년 4만3500명에서 2013년 9만5583명으로 늘었고, 2025년이면 12만7800명을 넘을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우리나라에선 PA 간호사를 둘 수 없다. 현행법상 '의료인'의 분류에 PA가 존재하지 않기 때문이다. 의료법 제2조에 따르면 '의료인'이란 보건복지부 장관의 면허를 받은 의사·치과의사·한의사·조산사 및 간호사에 국한하고 있다. 의료인이 아닌 PA가 의사 업무를 대리하는 건 당연히 '불법'이 되는 셈이다. 그럼에도 이미 수많은 PA들이 수술장 보조 및 검사 시술 보조, 검체 의뢰, 응급상황 시 보조 등의 역할을 하고 있다.

'PA 간호사'로 불리는 인력은 대형 병원을 중심으로 전국에 1만명이 넘는 것으로 추산된다. 소위 'PA 간호사'가 암암리에 존재하는 이유는 뭘까. 의료계에선 '의사 수의 절대적인 부족 현상'을 근본적인 원인으로 꼽힌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보건의료 통계에 따르면 2019년 우리나라 의사 수는 인구 1000명당 활동 의사는 평균 2.4명(한의사 포함)으로 OECD 회원국 평균(3.4명)보다 적다.

A(알파벳과 병원명은 관련 없음) 병원 응급의학과 전문의는 "전문의·전공의 등 의사 수가 부족하기 때문"이라고 못 박았다. 특히 수술 도구를 주고받으며 손이 많이 가고, 여러 명의 협력이 긴밀하게 이뤄져야 하는 외과 수술 현장에선 의사의 공백이 더 크다는 것. B 병원 흉부외과 전문의는 "외과 같은 진료과는 기피 현상이 심해 의사의 씨가 마른 지경"이라며 "전문의·전공의 자체가 크게 줄다 보니 PA 같은 간호사의 존재가 절실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하소연했다.

간호사의 업무 범위를 칼 같이 자르는 것도 애매하다는 것도 또 다른 이유로 제기된다. 송재찬 대한병원협회 상근부회장은 "의료법에 따르면 간호사의 역할은 '간호'와 '진료 보조'인데 이 가운데 진료 보조의 범위를 어디까지 볼 것이냐는 애매해서 논란의 여지는 있다"며 "의료행위 자체가 유동적이어서 의료행위마다 어떤 건 의사만 가능하고, 어떤 건 진료 보조가 가능한지 일도양단(一刀兩斷)하기 어려운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그는 PA 간호사 채용 사건에 대해 "병원에선 내부적으로 진료 지원 간호사를 흔히 말로는 '피에이'라고 부르지만 사실 미국의 PA 간호사와는 다른 개념"이라며 "삼성서울병원에서 '방사선 종양 환자 관련 수술실 근무 경력이 풍부한 간호사를 뽑겠다고 했어야 문제없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인이야 코스피야…하반기 비트코인, 박스권 벗어날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