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CJ대한통운, 국내 물류업계 최초 상시 안전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머니투데이
  • 정한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16 08:59
  • 글자크기조절
CJ대한통운 EHS(환경?보건?안전)상황실/사진제공=CJ대한통운.
CJ대한통운이 국내 물류업계 최초로 'EHS(환경·보건·안전)상황실'을 구축했다고 16일 밝혔다.

EHS상황실은 사업장에 설치된 CCTV를 연계해 전국에 흩어져 있는 현장 상황을 한눈에 모니터링할 수 있는 통합관제센터다. 상황실 내 대시보드에는 안전사고 현황과 위험요소 개선 현황, 안전경영 이행률 등을 시각화해 보여준다.


평상시 EHS상황실에는 안전 전문 인력이 상주해 CCTV와 대시보드를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위험요소 등에 대한 신속한 정보 공유를 위해 현장과 본사 간 핫라인을 구축하는 등 밀착관리를 실시한다.

비상상황이 발생하면 워룸으로 전환해 안전·소방·전기 등 분야별 전문가들로 구성된 지휘본부가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특히 현장의 안전관리자가 착용한 바디캠(웨어러블 카메라)을 통해 내·외부에서 일어나는 상황을 EHS상황실에서 파악, 빠른 의사결정과 조치로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

기존에는 현장별로 상황이 상이한데다 관련 정보가 제한된 인원에게만 공유돼 통합적인 대응 체계를 마련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 또한 현장과 본사의 물리적 거리로 인해 '사후약방문'이 되는 경우도 많았다. 이번 EHS상황실 구축으로 안전에 관한 각종 정보를 전사적으로 공유하는 동시에 비상상황 발생 시 즉각적이고 일원화된 대응이 가능하다.


지난 15일 본사와 전국 400여개 현장에서 동시에 진행된 '안전경영활동의 날'에는 혁신기술인 통합 관제 시스템, 바디캠 등을 활용해 안전점검을 실시하기도 했다.

강 대표는 "EHS상황실 구축으로 인력 중심의 안전관리에서 혁신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안전관리'로 대응체계를 전환했다"며 "모든 의사결정에서 안전이 최우선 기준이 되는 '안전제일 경영'을 지속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월 350만원 상납, 배민만 돈 번다"…손에 쥐는 돈은 겨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