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더차트] 한국 여권파워 이 정도였나…'무비자' 인정 세계2위

머니투데이
  • 홍효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838
  • 2023.02.18 13:00
  • 글자크기조절
[편집자주] 잘 만든 차트 하나는 열 기사보다 낫습니다. 알차고 유익한 차트 뉴스, [더차트]입니다.
한국의 '여권 파워'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2위를 차지했다.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한국의 '여권 파워'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2위를 차지했다.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한국의 '여권 파워'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2위를 차지했다는 조사가 나왔다. 1위는 일본에게 돌아갔다.

영국 국제교류 자문업체 '핸리앤드파트너스'는 지난달 초 '2023년 1분기 세계 이동성 보고서'를 공개, 각국의 '여권 파워'를 평가한 자료를 발표했다. 여권 파워는 해당 국가 여권을 소지했을 때 무비자 또는 간편한 입국 절차 만으로 방문 가능한 국가의 개수가 얼마나 되는지 지수화해 순위를 매긴 것이다.

보고서에서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한 국가는 일본(193개국)이었다. 한국은 192개국으로 싱가포르와 공동 2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1분기에서도 한국은 독일과 함께 공동 2위(190개국)에 오른 바 있다. 한국 여권은 2013년만 해도 13위까지 떨어졌지만 2018년부터 세계 2~3위에 오르며 최상위권을 지키고 있다.

독일과 스페인은 190개국으로 공동 3위를 기록했다. 이어 핀란드·이탈리아·룩셈부르크가 공동 4위(189개국), 오스트리아·덴마크·네덜란드·스웨덴이 공동 5위(188개국)에 올랐다. 미국은 186개국으로 7위, 러시아는 118개국으로 48위, 중국은 80개국으로 66위에 머물렀다.

북한의 경우 무비자나 사실상 무비자로 방문할 수 있는 국가는 40개국으로, 102위다. 북한보다 여권지수가 낮은 국가는 △네팔·팔레스타인(38개국) 공동 103위 △소말리아(35개국) 104위 △예멘(34개국) 105위 등 8개국으로 조사됐다.

여권 파워 최하위는 27개국을 기록한 아프가니스탄(109위)이 차지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친구야, 이젠 계정공유 못해"…넷플릭스, 가입자 대박 터졌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