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윤영미 "월셋집 4채, 생활비 수천만원 외벌이…남편 한심해" 눈물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56,185
  • 2023.02.17 13:16
  • 글자크기조절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SBS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윤영미가 20여년간 혼자 가족을 부양해왔다며 부담감을 토로한다.

윤영미는 17일 밤 방송되는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 남편 황능준씨와 함께 출연한다.

본방송에 앞서 공개된 예고편을 보면 윤영미는 "한번도 통장에 돈이 쌓여본 적이 없다. 들어온 순간 나간다"며 외벌이 가장으로서 심각한 부담감을 고백했다.

윤영미는 "집이 네 채 있는데 다 월세다. 월세로 몇백만원씩 들어간다. 자동차(렌트)에 들어가는 돈이 한달에 150만원, 기름값까지 200만원 이상"이라고 털어놨다. 여기에 두 아들 학비, 남편 용돈까지 더하면 매달 지출이 수천만원에 이른다고 토로했다.

이어 "저도 나이가 들고 하다 보니까 방송 일이 많이 줄었다. 일이 줄다 보니까 수입이 줄지 않냐. 저희는 저축해놓은 것도 없고, 시댁과 친정에서 도와주는 분도 없다. 오로지 (수입원이) 저 하나인 것"이라고 말했다.

윤영미 "월셋집 4채, 생활비 수천만원 외벌이…남편 한심해" 눈물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남편이 생활비를 준 적이 있냐'는 질문엔 "너무 옛날이라 기억이 안 난다. 20년 전쯤 봉투로 100만원을 받은 기억이 있다. 그게 마지막이었다"고 답했다.

그는 "매일, 매달 생계를 이어가기 위해 피눈물나는 시간을 보내고 있는데 남편을 보면 늘 한량 같고 한심하기도 하다"며 "제가 울고불고 화도 내고, 나가서 주유소 아르바이트든 뭐든 성의라도 보여달라고 하소연한 적도 많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외벌이의) 고독감은 이루 말할 수 없다. 허허벌판에 혼자 서 있는 것 같다. 매달 수천만원을 저 혼자 감당한다. 물이 홍수처럼 내려오는 댐 앞을 내가 막고 있는 것 같다. 내가 무너지면 홍수로 우리 가족이 다 떠내려갈 것 같다. 어떨 때는 손을 놓고 싶을 때가 있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에 남편은 "저는 돈 버는 데 재주가 없다. 장점은 돈은 안 벌지만 행복하게 산다"며 "제가 벌 수 있는데 일부러 안 버는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그는 "뭔가를 하려면 그것을 위한 자본이 필요한데 그 돈을 융통해서 쓸 만한 여유가 없는데 자꾸 똑같은 얘기를 반복하니까 야속하기도 하고 미안하기도 하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지방 '큰 손' 움직이자, 마포 2억 '쑥'…한 달 만에 벌어진 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