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얼라인, 2차 공개주주서한…"JB금융, 주주환원정책 재발표해야"

머니투데이
  • 이사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17 17:19
  • 글자크기조절
/사진제공=JB금융지주 제공
/사진제공=JB금융지주 제공
행동주의 펀드 얼라인파트너스자산운용(얼라인)가 JB금융지주 (10,480원 ▲160 +1.55%)에 2차 공개주주서한을 발송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날 얼라인은 JB금융지주에 중기 자본배치정책 및 주주환원정책, 2022년 현금배당 및 자사주매입소각을 포함한 주주환원을 요구했다.

얼라인은 지난달 은행지주 7개사(KB금융, 신한지주, 하나금융지주, 우리금융지주, JB금융지주, BNK금융지주, DGB금융지주) 이사회를 상대로 합리적인 자본배치정책 및 주주환원정책 도입을 지난 9일까지 발표하라고 요구한 바 있다.

얼라인측은 "JB금융 이사회가 9일 실적발표회를 통해 발표한 안은 당사가 수용 가능한 수준이 아니다"라며 "이에 당사는 JB금융에 지난 10일 결산배당 주당 900원, 14일 김기석 후보자 사외이사 추가선임 제안 등 2번의 주주제안을 했다"고 했다.

2차 공개주주서한에는 중기 자본배치정책 및 주주환원정책 내용이 담겼다. 우선 회사의 장기 목표 CET1(보통주자본) 비율을 13%로 설정하면서 비율 구간별 주주환원율을 제시했다. CET1 비율이 10.5% 이상일 때는 목표주주환원율을 최소 30%, 11~12%에서는 35%, 12~13%에서는 40%, 13% 이상에서는 50% 등을 요구했다.

절대 주당배당금 규모 유지, 해당 금액을 초과하는 주주환원 금액은 자사주매입·소각에 사용하라고 했다. 또 PER(주가수익비율) 8배 혹은 PBR(주가순자산비율) 0.8배를 안정적으로 초과할 때는 주주환원정책을 재검토하라고 요청했다.

이외에도 지난해 결산배당 주당 715원, 지배주주순이익 3% 이상 규모 자사주매입·소각, 이사회 결의를 통한 배당 및 자사주 매입·소각을 포함한 30% 이상의 연간 주주환원율 달성을 요구했다.

얼라인측은 "JB금융 이사회가 다음달 9일까지 경영상황과 주주 관점에서 모두 합리적인 정책을 재발표하도록 요청한다"며 "2차 공개주주서한에 포함된 당사의 2가지 제안 모두 수용 시 지난 10일 제출한 이익배당 안건 관련 1차 주주제안을 철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다만 지난 14일 제출한 사외이사 추가 선임 관련 2차 주주제안은 철회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500선 턱걸이 한 코스피… "쌀 때 줍줍" 증권가 주목한 업종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