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혹한기 속 출항한 윤건수號…"벤처투자 시장 구심점 될 것"

머니투데이
  • 남미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19 08:30
  • 글자크기조절
제15대 한국벤처캐피탈협회장으로 취임한 윤건수 DSC인베스트먼트 대표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제15대 한국벤처캐피탈협회장으로 취임한 윤건수 DSC인베스트먼트 대표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지난 2년간 벤처투자 시장은 호황기를 누렸다. 저금리 기조와 풍부한 유동성에 높은 수익률을 쫓고자 벤처투자 시장으로 뭉칫돈이 몰렸다. 그러나 금리가 인상되자 시장은 급속도로 얼어붙었다. 정부는 자금줄인 모태펀드 예산까지 삭감했다.

이러한 상황에서 윤건수 DSC인베스트먼트 (2,990원 ▼10 -0.33%) 대표가 지난 17일 신임 벤처캐피탈협회장으로 취임했다. 한 치 앞도 예측하기 어려운 시기에 중책을 맡게 된 윤 신임회장의 눈앞에 놓인 과제는 산적해 있다. 윤 신임회장이 내건 7가지 중점 과제는 '벤처투자 생태계 활성화'로 요약할 수 있다.

우선 사명부터 '한국벤처캐피탈협회'에서 '한국벤처투자협회'로 변경할 계획이다. 벤처투자 활성화로 다양한 투자자가 늘어나는 시장의 변화를 반영하겠다는 것이다. 창업투자회사(창투사)나 신기술금융사(신기사) 등 벤처캐피탈(VC)만이 전체 벤처투자 시장을 대변한다고 보기 어려워졌다는 설명이다. 협회 가입 문턱도 벤처투자 중인 보험사, 은행, 증권사, 대형 액셀러레이터, 일반 기업까지 넓힐 계획이다.

윤 회장은 "'한국벤처캐피탈협회'라는 사명이 그 외 벤처투자시장 참여자가 접근하기에 장벽이 있다고 느꼈다"며 "정보교류가 중요한 업계 특성상 다양한 관계자가 정보교류를 할 수 있도록 협회가 구심점 역할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협회를 중심으로 다양한 시장참여자를 모으는 건 벤처투자 데이터를 확보하기 위해서다. 확보한 데이터는 벤처투자 재원 확보를 위한 기본 근거로 활용할 계획이다.

윤 회장은 "벤처투자로 고용을 창출한다는 논리가 있지만 근거가 부족하다"며 "투자를 받은 기업이 고용 창출에 얼마나 도움이 됐는지 통계가 뒷받침된다면 벤처투자 예산을 확보하는 데 설득력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분산된 벤처투자 통계를 통합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도 보였다. 벤처캐피탈은 크게 창투사와 신기사로 나뉘는데, 국내 벤처투자 지표는 창투사 중심으로 집계된다. 창투사는 중소벤처기업부 산하에, 신기사는 금융위원회 산하로 주무 부처가 나뉘어 있어서다. 그동안 업계에서는 벤처투자 지표가 '반쪽짜리'라는 비판이 제기돼왔다.

그는 "사실 국내 벤처투자 시장 규모를 정확하게 아는 사람이 없다"며 "창투사와 신기사 통계의 통합은 임기 내에 끝낼 것"이라고 말했다.

미래산업 육성을 위해선 코스닥 시장 등을 통한 회수시장 활성화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국가 장기 성장 로드맵과 관련된 기업이 코스닥 시장에 많이 상장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윤 회장은 "코스닥 시장의 목적은 우리나라 미래 먹거리 산업을 키우는 것"이라며 "회수시장의 길목을 터주면 민간자금은 자연스럽게 유입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는 등 협회의 변화도 꾀하고 있다. 우선 매월 관련 전문가를 초빙해 새로운 기술을 공부하는 '기술세미나'를 개최할 예정이다. 전 회원사, 이사진, 회장단별로 소통채널도 만들어 업계 의견도 수렴할 예정이다. 새롭게 설치되는 회장단 중심 분과위원회는 관계기관과 협업에 나설 계획이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