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나도 가슴 벅차다, 대투수와 같이 있어서" 이강철 감독, 옛 제자에 함박웃음 [애리조나 현장]

스타뉴스
  • 투손(미국 애리조나주)=김동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19 07:16
  • 글자크기조절
이강철 한국 야구국가대표팀 감독이 19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투손 키노 스포츠 콤플렉스에서 양현종의 불펜 피칭을 보며 미소 짓고 있다./사진=뉴스1
이강철 한국 야구국가대표팀 감독이 19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투손 키노 스포츠 콤플렉스에서 양현종의 불펜 피칭을 보며 미소 짓고 있다./사진=뉴스1
이강철 한국 야구국가대표팀 감독(왼쪽)이 19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투손 키노 스포츠 콤플렉스에서 양현종의 불펜 피칭을 보며 미소 짓고 있다./사진=뉴스1
이강철 한국 야구국가대표팀 감독(왼쪽)이 19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투손 키노 스포츠 콤플렉스에서 양현종의 불펜 피칭을 보며 미소 짓고 있다./사진=뉴스1
16년 전 KIA 타이거즈에서 사제의 연을 맺었던 이강철(57), 양현종(35·KIA)이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한국 야구국가대표팀에서 다시 만났다.

이강철 감독은 19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투손 키노 스포츠 콤플렉스에서 열린 대표팀 훈련을 마치고 "나도 KIA에서 처음 시작했는데 (양현종과) 이렇게 같이 대표팀에서 볼 줄은 몰랐다. 나도 가슴이 벅차다. 대투수와 같이 있어서"라고 옛 제자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양현종은 2007년 KBO 신인드래프트 2차 1라운드 전체 1번으로 KIA에 지명됐다. 첫해 곧바로 1군 무대에 데뷔했고 그때 투수코치가 이강철 감독이었다. 2012시즌을 끝으로 KIA를 떠난 이강철 감독은 넥센(현 키움) 1군 수석코치, 두산 2군 감독, 1군 수석·투수코치를 거쳐 2019년 KT의 지휘봉을 잡았다. 투수코치 경험을 살려 KT를 선발 왕국으로 만들었고 2020년 창단 첫 정규시즌 및 한국시리즈 우승을 이끌었다. 그 지도력을 인정받아 이번 WBC 대회에서 한국대표팀을 이끌게 됐다.

그러는 사이 양현종은 한국을 대표하는 대투수로 성장했다. KBO 통산 455경기에서 159승 102패 9홀드 평균자책점 3.83, 2161⅓이닝 1814탈삼진을 기록했고 2021년에는 미국 메이저리그(ML)에도 진출했다. 2022시즌을 마친 현재 리그 통산 다승 3위, 이닝 6위, 삼진 2위를 기록하는 등 KBO에도 굵직한 족적을 남겼다.

이날 양현종은 대표팀 합류 후 첫 불펜피칭에서 이강철 감독과 정현욱 투수코치가 지켜보는 가운데 43개의 공을 안정적으로 구사했다. 특히 이강철 감독은 부쩍 성장한 옛 제자에 함박웃음을 지으며 만족감을 숨기지 못했다. 양현종도 비슷한 감정을 공유했다.

양현종은 "감독님이 오늘 피칭할 때 많이 컸다고 이야기하셔서 옛날 생각이 많이 났다. 2009년이나 2010년도 초반에는 감독님이랑 끝까지 남아서 수비나 트레이닝 등 여러 면에서 지옥 훈련을 많이 했다. 그때의 기억이 조금씩 나는 것 같다"면서 "지금은 어느덧 내가 대표팀 베테랑으로서 해야 할 역할이 많기 때문에 감독님께서 조금 흐뭇해하면서 내 피칭을 바라보지 않았나 생각한다. 나도 정말 오랜만에 내 뒤에 감독님이 계시는 것을 보고 옛날 생각이 많이 났고 약간 어릴 때로 돌아간 느낌을 받았다"고 미소 지었다.

옛 추억을 곱씹은 스승은 훌쩍 성장한 제자에 젊은 선수들의 멘토로서 역할을 기대했다. 이 감독은 "오늘 불펜에서 받아본 포수들도 이야기하는 것이 베테랑들은 힘은 좀 떨어졌지만 제구 쪽이 완성돼있고, 어린 선수들은 힘은 있는데 제구 쪽이 불안하다고 한다. 그 조합을 잘 이용해서 경기를 운영해야 할 것 같다. 나이, 경력, 연륜이 있는 (양)현종이 같은 선수들이 (어린 선수들을) 잘 이끌고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2010년 당시 이강철 KIA 투수코치(가운데)와 양현종(오른쪽)./사진=KIA 타이거즈
2010년 당시 이강철 KIA 투수코치(가운데)와 양현종(오른쪽)./사진=KIA 타이거즈

2010년 당시 이강철 KIA 투수코치(왼쪽)와 양현종./사진=KIA 타이거즈
2010년 당시 이강철 KIA 투수코치(왼쪽)와 양현종./사진=KIA 타이거즈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급락 종목 우르르…"내 갈 길 간다" 상한가 찍은 기업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