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효성, 대중기상생 등에 기금 100억원 출연

머니투데이
  • 우경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20 10:19
  • 글자크기조절
왼쪽부터 김규영 효성 대표이사, 김영환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사무총장./사진=효성
왼쪽부터 김규영 효성 대표이사, 김영환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사무총장./사진=효성
효성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강화와 중기, 농어촌 상생을 위해 대·중소기업 및 농어촌 상생협력기금 총 100억 원을 출연한다고 20일 밝혔다.

효성은 지난 17일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과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엔 김규영 효성 대표이사와 김영환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사무총장이 참석했다.

대·중소기업 상생협력기금과 농어촌 상생협력기금은 각각 중소기업, 농어촌과 상생협력을 도모하기 위해 기업이 협력재단에 출연하는 민간 기금이다. ㈜효성, 효성티앤씨㈜, 효성중공업㈜, 효성첨단소재㈜, 효성화학㈜ 5개사가 대·중소기업 상생협력기금과 농어촌 상생협력기금에 각각 55억 원과 45억 원 총 100억 원을 출연한다.

효성은 기금을 활용해 협력사의 에너지 사용량 절감과 탄소라벨링 등 친환경 인증 획득을 지원한다. 공급망 ESG 경영을 돕기 위한 조치다. 또 협력사 안전 및 품질 역량 강화를 위해 바디캠, 에어백 조끼 등 안전용품과 원격검사 설비 등을 지원한다. 오픈 이노베이션 등으로 발굴한 중소기업과 스타트업에게 플래그십 스토어 마련, 페트병·폐그물을 재활용한 친환경 소재 개발 등을 지원한다.

농어촌엔 친환경 기술 저변 확대를 위해 재활용 원사인 자체 브랜드 리젠을 사용한 의류, 고효율 발열체인 탄소섬유를 소재로 한 농산물 건조기 등의 친환경 기술을 적용한 제품을 지원한다. 바다생물 다양성 보전을 위한 잘피숲 관리 활동도 펼친다. 지역생산품 구매, 교육시설 건립 등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나선다.

조현준 회장은 그룹 경영방침을 통해 "친환경 경영체계를 구축하고, 협력사와 동반성장 및 사회공헌 활동을 강화해야 한다"며 ESG 경영의 중요성을 강조해 왔다.

효성은 '프리뷰 인 서울', '상하이 인터텍스타일', '독일 아웃도어 전시회' 등 세계적인 전시회에 협력업체들과 동반 참가하며 해외시장 개척을 지원해왔다. 협력사 경쟁력 제고에 도움이 되는 ESG 경영 교육과 컨설팅을 제공하는 등 공급망과 함께하는 ESG 경영을 위해 다방면으로 힘쓰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잠실 아파트 바닥 찍었다?…4개월만에 5.4억 올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