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박수홍, 엄마 생각에 오열 "부모·형제 버리고 돈벌이 한다고…"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21,016
  • 2023.02.21 06:46
  • 글자크기조절
/사진=TV조선 '조선의 사랑꾼' 방송 화면
/사진=TV조선 '조선의 사랑꾼' 방송 화면
방송인 박수홍이 부모님 이야기에 오열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조선의 사랑꾼'에서는 박수홍 김다예 부부의 결혼식 현장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결혼식을 앞둔 박수홍이 사회를 맡은 손헌수와 만나 식순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TV조선 '조선의 사랑꾼' 방송 화면
/사진=TV조선 '조선의 사랑꾼' 방송 화면

손헌수는 "축가 다음이 양가 부모님 인사"라고 조심스럽게 말을 꺼냈고, 박수홍은 한숨을 푹 내쉬고는 고민 끝에 결국 혼주석을 비우기로 결정했다.

이어 그는 "안 할 수는 없으니까 장인, 장모님께 인사하자"라며 "하, 진짜 어렵다 정말"이라고 깊은 한숨을 쉬었다.

이후 결혼식날 박수홍은 메이크업 숍에서 아내 김다예와 준비를 하다 장인어른을 만나 인사를 나눴다.

박수홍의 장인은 "오늘은 축제니까 앞으로는, 오늘 이후로는 웃고 행복하고 당당한 모습 보여줬으면 좋겠다. 좋은 일만 생길 거니까. 난 믿는다"며 응원했고, 감동한 박수홍은 눈물을 글썽였다.

혼주 역할을 하기 위해 일찌감치 결혼식장을 찾은 박경림과 김수용의 모습도 그려졌다.

개량한복을 곱게 차려입은 박경림은 "가족들이 입는 한복을 입으면 과할 거 같아서 세미로 입었다"고 말했다. 김수용 역시 혼주 역할을 하기 위해 결혼식장을 일찍 찾았다. 김수용은 "감개무량하다. 친동생 장가가는 느낌이다. 기쁘면서도 짠한 마음도 있다"고 소감을 전했다.

박수홍은 김수용이 먼저 나서서 혼주 역할을 해줬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고 크게 감동했다.

이날 결혼식장에는 유재석, 강호동, 김국진 강수지 부부, 이수영, 이연복 등 수많은 스타들이 출동해 시상식 같은 분위기가 연출됐다.

결혼식이 시작됐고, 사회를 맡은 손헌수는 "과연 이런 날이 올까 항상 바랐는데 많이들 와주셔서 너무나 감사드린다"며 울컥했고, 이를 지켜보던 박수홍은 "누가 날 위해서 저렇게 울어주겠냐, 우리를 위해서"라며 울컥했다.

버진로드를 걸으며 눈물을 글썽이던 박수홍은 혼인서약서를 읽으며 결국 참았던 눈물을 흘렸다. 김국진은 주례를 대신해 성혼 선언문을 낭독했고, 박수홍의 장인과 장모는 축사로 마음을 전했다.

/사진=TV조선 '조선의 사랑꾼' 방송 화면
/사진=TV조선 '조선의 사랑꾼' 방송 화면

신랑 박수홍에 이어 가수 김호중이 깜짝 축가를 부른 가운데, 장성규는 결혼식장에서 신랑, 신부를 비롯해 미래 자녀들, 신부 측 부모님을 언급하며 만세 삼창을 외쳤다.

이를 지켜보던 박수홍은 이날 게스트로 출연한 장성규에게 "(장인, 장모님 만세) 해줘서 너무 고맙다. 내가 해드린 게 없지 않나. 다른 결혼식은 혼주석도 있고, 친척들도 다 오시는데 그런 걸 하나도 못했다. 절도 못하고. 근데 마지막에 챙겨줘서 고마웠다"고 인사했다.

이에 장성규는 "수홍이 형이 가장 먼저 가르쳐줬던 게 부모님께 잘해야 한다는 거였다. 가족한테 잘해야 한다는 거였다"고 말했다.

이 말을 듣자마자 박수홍은 눈물을 쏟았다. 결국 박수홍은 "죄송하다"며 자리를 떠났고, 박경림은 "결혼식이 기쁘고 행복하면서도 여러가지 마음이 있는 거니까"라며 안타까워 했다. 출연진 모두가 눈물을 보였다.

/사진=TV조선 '조선의 사랑꾼' 방송 화면
/사진=TV조선 '조선의 사랑꾼' 방송 화면

한참 후 돌아온 박수홍은 눈물을 쏟은 이유를 설명했다.

박수홍은 "많은 분들이 '박수홍 씨 믿고 구매할게요', '너무 열심히 사는 모습 보기 좋아요', '두 분 행복하세요. 결혼 축하드려요' 이런 글들이 많지만 내 폐부를 찌른 말이 있었다. '제발 나오지 마라. 부모 버리고, 형제 버린 놈이 이렇게 나와서 돈벌이를 하냐'고 하더라. 나는 진심으로 이런 돈벌이 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박수홍은 결국 북받쳐 오르는 감정을 이기지 못해 다시 눈물을 흘려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하지만 내가 제일 잘하는 건, 내가 부족한 인간이지만 사랑하는 사람 지키는 걸 제일 잘하니까 지금도 지키고 있는 거다. 돈벌이 안 할 수 없다. 안 나올 수 없다"며 "그런 분들이 일부겠지만, 계속 그렇게 나오겠지만 나는 행복하게 가족들 지키면서 살 거고 그러기 위해서는 일을 해야 한다"고 했다.

이에 오나미는 "원래 작은 게 더 크게 보이는 거 같다. 선배님 응원하는 사람이 더 많으니까 힘내서 열심히 하면 좋겠다"고 응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IRA 기대 너무 컸나"…배터리 3사 '세 감면 규모' 분석 돌입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