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中자본에 K팝 넘겨준다?"…카카오, SM 투자 논란 '3가지'

머니투데이
  • 윤지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6,921
  • 2023.02.25 08:18
  • 글자크기조절
카카오 판교아지트. /사진=윤지혜 기자
카카오 판교아지트. /사진=윤지혜 기자
"카카오 (43,950원 ▲200 +0.46%)의 SM(에스엠 (128,300원 ▼3,100 -2.36%)) 인수는 중국자본에 K팝을 넘기는 겁니다." 카카오의 SM 지분투자를 두고 온라인상에선 이같은 반응이 나온다. 그러나 카카오가 최근 공개한 주주구성에 따르면 국내 투자자 비중이 70%를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외에도 카카오의 SM 지분투자를 둘러싸고 각종 논란이 잇따르고 있다.

24일 카카오에 따르면 지난 연말 기준 5% 이상 주주는 △김범수 창업자와 케이큐브홀딩스 및 특수관계인(24.14%) △국민연금공단(6.05%) △막시모(MAXIMO) PTE(5.93%)다.

막시모는 중국 빅테크 기업 텐센트의 자회사로 2012년 카카오에 720억원을 투자하며 당시 지분 13.3%를 취득했다. 이후 다음커뮤니케이션 합병 및 추가 투자유치 과정에서 막시모 지분율은 점차 줄었으나 '중국자본' 꼬리표는 여전히 카카오를 따라다닌다. 카카오뱅크 (23,350원 ▲550 +2.41%)카카오페이 (40,750원 ▲350 +0.87%)가 각각 텐센트와 앤트그룹 자회사로부터 투자를 유치한 점도 영향을 미쳤다.
카카오 국가별 주주분포/사진=카카오
카카오 국가별 주주분포/사진=카카오

그러나 실제 카카오는 국내 투자자 비중이 73.9%로 압도적이다. 외국인 보유비중도 26.11%, 국내기관(6.97%)과 개인·기타법인(40.82%) 합산 비중의 절반 수준이다. 외국인 국적별로는 싱가포르가 7.3%, 북미가 7.2%, 기타 외국인이 11.6%이다. 업계에선 하이브 (238,000원 ▼4,500 -1.86%)와 SM 쟁탈전을 벌이는 카카오가 중국자본이 아닌 '국민주'인 점을 강조하기 위해 이례적으로 주주구성을 공개했다고 본다.


신주발행시 카카오에 우선권…주주가치 훼손하나


하이브도 카카오를 향한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다. 하이브는 SM 현 경영진이 카카오와 체결한 사업협력계약이 주주가치를 훼손한다며 법적조치를 취하겠다고 했다. SM이 제3자 배정 유상증자를 추가로 진행할 때마다 카카오에 우선권을 부여하는 조항으로 새로운 전략적 투자자 유치는 어려워진 반면, 카카오가 SM 경영권을 쉽게 확보할 수 있게 됐다는 것이다.

다만 '우선권 부여'는 제3자 배정 투자계약에 일반적으로 쓰는 문구라는 반론도 있다. 업계 관계자는 "주요 주주로 참여하는 경우 투자자의 지분희석을 방어하기 위해 일반적으로 포함되는 조항"이라며 "예컨대 발행인이 A사가 주요주주인 B의 의사에 반해 경쟁자로부터 제3자 배정 투자 유치를 해 파트너십이 약화되는 것을 막기 위한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SM 역시 "(해당 조항은) 투자계약에 일반적으로 쓰이는 문구"라며 "하이브가 주주들을 호도하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또 정관상 신주발행 잔여한도가 0.08%(약 2만주)에 불과해 추가로 신주를 발행하기도 어렵다는 설명이다. SM은 "신규 제3자 배정방식 투자유치가 계획된 바 없다"라며 "정관 변경 없이 추가 신주를 발행하는 것이 법률적으로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해명했다.


"카카오에 중요 권리 넘겨" VS "업계 1위 손잡고 수익성↑"


/사진=뉴스1
/사진=뉴스1
또 하이브는 카카오와의 사업협력이 SM엔 '득보다 실'이라고 주장한다. 앞서 SM은 국내외 음반·음원 및 국내 공연·팬미팅 티켓 유통을 카카오엔터에 맡기고, 카카오엔터 북미법인을 합작사로 전환해 SM 소속 가수의 북·남미 매니지먼트를 담당하게 하는 사업협력계약을 체결했다. 이에 대해 하이브는 "중요한 사업권리를 카카오엔터에 넘겼다"라며 "카카오엔터 임원이 사실상 유통조직을 총괄해 아티스트 협상력을 제한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동안 SM은 소속 가수의 음원·음반 유통을 '드림어스컴퍼니'에 맡겨왔다.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 '플로' 운영사인 드림어스컴퍼니는 지난해 상반기 기준 SK스퀘어 (42,450원 ▼200 -0.47%)가 최대주주(발행주식총수 기준·41.78%)다. SM은 지분 13.29%로 3대주주다.

다만 수익성 측면에서 드림어스컴퍼니와의 계약 종료 후 업계 1위인 카카오엔터로 협력사를 변경하는 것이 정말 문제인지 의문이라는 입장도 있다. 써클차트에 따르면 카카오엔터 음원 유통시장 점유율은 35.6%인 반면 드림어스컴퍼니는 13.3%(3위)에 그친다. SM 역시 "유통은 더 잘 팔아줄 수 있는 유통전문사에 맡기는 것이 더 이익"이라며 "음원유통 경쟁력을 갖춘 카카오엔터와 협력을 더 나은 조건으로 진행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서울에 6억짜리 아파트 어디 있나요" 실수요자 한숨 커진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