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황영웅 제보, 50%만 공개…'군대 문제' 제보 많아 확인 중"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13,945
  • 2023.02.25 11:14
  • 글자크기조절
가수 황영웅./사진=MBN '불타는 트롯맨' 방송 화면
가수 황영웅./사진=MBN '불타는 트롯맨' 방송 화면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가 폭행 논란에 휘말린 '불타는 트롯맨' 가수 황영웅에 대한 추가 제보가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진호는 지난 2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를 통해 '불타는 트롯맨 황영웅 하차설 실체 | 취재 비하인드'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이 영상에서 이진호는 MBN 경연 프로그램 '불타는 트롯맨'에 출연 중인 가수 황영웅을 둘러싼 논란과 지적에 대해 하나하나 짚었다.

먼저 이진호는 황영웅의 옹호론에 대해 "팬 분들은 충분히 옹호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옹호의 수준 정도도 지키셔야 된다"고 이야기를 시작했다.

그는 "'황영웅이 과거의 과오와 잘못에 대해 반성하고 책임진다면 활동까지 막지는 못하지 않느냐'는 말씀을 많이 하신다. 근데 전제는 황영웅 씨가 반성하고 책임진다는 전제"라고 했다.

이어 "학교 폭력이나 과거 폭행 문제에 대해 황영웅 씨는 어떠한 입장도 밝히지 않았다"며 침묵을 일관하는 황영웅의 태도를 지적했다.

그러면서 "응원을 이어갈 수는 있지만 적어도 피해자들에 대한 2차 가해는 멈춰야 한다"고 했다.



제보 중 50%만 공개…군대 문제 추가 제보 이어져


/사진=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 영상

이진호는 현재 "제보 내용 중 50% 정도만 공개됐다"며 "제보자들 입장에서는 당시 당했던 상황들에 대한 주장들이 많다. 오래 된 일이기 때문에 주장만 있고 뒷받침할 만한 자료가 없으면 자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주장을 뒷받침 할 내용이 확보가 돼야 방송을 통해 이야기 할 수 있을 것 같다. 저는 정제된 내용만 보도를 했다. 나머지 50%는 공개되지 않았다.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이진호는 "제가 굉장히 다양한 사안을 다루지 않았나. 황영웅 씨는 경우는 좀 독특하다. 통상적으로 학폭이나 폭행을 당했다는 내용뿐만 아니라 그 다음 사안들에 대한 제보가 추가적으로 들어오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대표적으로 황영웅 씨의 훈련소 문제들, 군대 생활 문제들이 추가로 제보가 들어오고 있다. 워낙 민감한 부분이기도 하고 사실 확인이 필요해 검토 중이다. 그 이후 공개 여부를 결정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렇게까지 많은 제보가 올 줄 몰랐는데 저 역시 상당히 놀라울 정도의 제보들이 오고 있다"고 덧붙였다.



"황영웅 소속사? 협회에 등록 안 된 곳…제작진 나서야"


"황영웅 제보, 50%만 공개…'군대 문제' 제보 많아 확인 중"

또한 이진호는 황영웅의 소속사에 관해서도 지적했다.

그는 앞서 황영웅이 프로그램 '마스터'로 출연 중인 가수 조항조와 같은 우리엔터테인먼트 소속으로 보인다고 주장한 바 있다. 그러나 이에 대해 '불타는 트롯맨' 측은 황영웅이 파인엔터테인먼트 소속 연예인이라 반박한 바 있다.

그러나 이진호는 "황영웅 소속사라고 알려진 파인엔터테인먼트는 매니지먼트 협회에 등록조차 안 된 곳이다. 이 회사에서 매니지먼트 하는 자체가 불법이고 과태료 부과 사안이다.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황영웅 씨의 리스크 관리를 '불타는 트롯맨'이 밝힌대로 파인엔터테인먼트에서 하게 되면 불법"이라며 "제작진 주장대로라면 황영웅 씨의 소속사가 어딘지 불불명하다. 그렇다면 적어도 '불타는 트롯맨' 제작진들이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진호는 "문제를 처음으로 제기한 후 열흘이 넘게 지났는데 '불타는 트롯맨' 제작진은 아직까지도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당황스럽다'는 입장"이라며 "아무래도 황영웅 씨가 팬덤이 크고, 인기가 많다 보니 끝까지 함께 갈 것 같다"고 추측했다.



"황영웅 하차 언급? 월권…주장한 바 없고, 해서도 안 돼"


/사진=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 영상

이진호는 황영웅 하차 여부에 대해서는 "황영웅 씨 하차에 대해서 제가 왈가왈부하는게 월권"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저는 '황영웅 씨가 하차를 해라'라고 주장한 바도 없고, 주장을 해서도 안 된다"는 입장을 전했다.

이어 "피해자들 역시 '있는 그대로의 황영웅 씨의 모습을 알려달라'는 것 뿐"이라며 "일부 팬들이 (황영웅의) '꿈을 꺾지 말라'고 주장하는데, 누가 꿈을 뺐었나. 그런 주장을 하려면 황영웅 씨가 이번 문제 제기에 대해 어떤 입장을 갖는 지 이 부분을 먼저 알아봐야 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IRA 기대 너무 컸나"…배터리 3사 '세 감면 규모' 분석 돌입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