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코오롱인더 작년 매출 15% 늘어난 5.4조..영업익은 4%↓

머니투데이
  • 이세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27 16:52
  • 글자크기조절
코오롱원앤온리타워 전경
코오롱원앤온리타워 전경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 5조3675억원과 영업이익 2425억원, 당기순이익 1978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7일 공시했다.

매출은 산업자재 부문과 패션 부문의 성장세에 힘입어 전년 대비 15% 증가했다. 그러나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4%, 3%씩 감소했다. △세계 경기 침체 우려에 따른 수요 위축 △중국의 코로나 봉쇄 장기화 여파로 물류난 심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한 원재료 가격 상승 등 불확실한 대외 여건이 주요 원인으로 작용했다.

산업자재 부문은 연간 매출 기준으로 지난해 역대 최대치를 달성했다. 타이어 소재의 판가 인상 반영과 차량용 엔지니어링 플라스틱의 고객사 다변화가 매출 상승을 견인했다. 또 주력 제품인 고기능성 슈퍼섬유 아라미드는 전기차·5G통신 수요 증대에 '풀(Full)생산·풀(Full)판매 전략'으로 대응하면서 성장 모멘텀을 강화했다.

화학 부문은 조선업 호황 수혜에 따른 페놀수지 수요 증가와 석유수지의 판가 인상 반영으로 작년에도 매출 호조세를 이어갔다. 필름·전자재료 부문은 글로벌 복합경제 위기가 IT 전방산업 수요 침체로 이어지면서 실적아 나빠졌다.

패션 부문은 아웃도어와 골프웨어를 필두로 트렌드를 앞선 포트폴리오 고도화와 품질 및 디자인 차별화로 상품 경쟁력이 강화되면서 매출 상승 기조를 계속 이어갔다. 특히 남녀 캐쥬얼 브랜드와 시장 안착에 성공한 온라인 유통 브랜드 중심으로 고른 성장세를 보였다. 아웃도어 최대 성수기를 맞아 제안한 상품의 높은 적중도가 실적 기여도를 높였다.

코오롱인더스트리 관계자는 "올해는 포트폴리오별 맞춤형 전략을 바탕으로 사업 효율화와 선제적인 리스크 관리에 집중할 계획"이라며 "작년 베트남 타이어코드 공장 증설 완료에 이어 아라미드 더블업(Double-Up) 증설의 연내 마무리를 목표로 하는 만큼 비우호적인 경영 환경 속에서도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한 신성장 동력 투자를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급락 종목 우르르…"내 갈 길 간다" 상한가 찍은 기업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