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박스피' 위 코스닥 기세 이어진다… 이차전지·로봇·AI株 주도

머니투데이
  • 홍순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01 13:01
  • 글자크기조절
'박스피' 위 코스닥 기세 이어진다… 이차전지·로봇·AI株 주도
코스닥의 기세가 무섭다. 올 초 동반 상승한 코스피가 '박스권'에 빠진 가운데 코스닥은 이차전지, 로봇·AI(인공지능) 종목을 중심으로 오름세를 이어가고 있다. 경영권 분쟁, 공개매수 이슈와 얽힌 종목들도 코스닥 상승세에 견인했다. 다만 지수 상승이 일관되게 지속되는 추세적 상승세보단 특정 종목들이 두각을 나타내는 현상이 이어질 전망이다.



코스피보다 더 오른 코스닥… 외국인도 돌아왔다


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닥지수는 지난달 28일 전 거래일보다 11.3포인트(1.45%) 오른 791.6으로 장을 마감했다. 같은 날 코스피지수가 0.42% 오른 것과 대비된다.

올 들어 코스닥의 상승률은 코스피를 앞질렀다. 코스닥은 지난해 말(2022년 12월29일) 대비 16.23% 오르며 'V자 반등'에 성공했다. 코스피지수는 같은 기간 7.89% 올랐다.

지난해 성적표를 보면 코스피와 코스닥은 각각 24.89%, 34.3% 하락했다. 아직 금리 상승 사이클이 끝나지 않았다. 코스닥에 미래가치를 더 높게 평가받는 성장주들이 대거 포진하면서 올해는 코스피보다 더 큰 상승폭을 보였다.

수급도 변했다. 그간 '셀코리아'(한국시장 매도·Sell Korea)를 고수하던 외국인 투자자들이 마음을 바꾼 것. 외인은 지난해 코스닥 주식을 4조2080억원 순매도했으나 올 들어 8140억원 순매수했다.



이차전지, 로봇·AI 종목 '인기'… '시총 1위' 굳힌 에코프로비엠


투자자들은 코스닥 이차전지, 로봇·AI 관련 종목들에 주목해 앞다퉈 주식을 사들였다. 그 결과 이차전지 기업들은 코스닥 시총 상위권을 점령하고 있다. 지난해까지 셀트리온헬스케어 (73,700원 ▲100 +0.14%)와 코스닥 시총 1위 자리를 놓고 엎치락뒤치락했던 에코프로비엠 (238,000원 ▼5,500 -2.26%)은 시총 1위 자리를 굳혔다. 이날 기준 에코프로비엠의 시총 규모는 16조2640억원이다.

이차전지 양극재 기업인 엘앤에프 (251,500원 ▼2,000 -0.79%)도 셀트리온헬스케어를 밀어내고 시총 2위로 올라섰다. 엘앤에프의 시총 규모는 9조4370억원이다. 이 외에 에코프로 (542,000원 ▼5,000 -0.91%), 천보 (184,200원 ▼1,900 -1.02%), 성일하이텍 (136,600원 ▼2,800 -2.01%), 나노신소재 (131,100원 ▼1,900 -1.43%), 대주전자재료 (90,000원 ▲800 +0.90%) 등도 주가가 오르며 시총도 커졌다.

로봇·AI 관련주들 역시 주목을 받았다. 협동로봇 제작 기업인 레인보우로보틱스 (101,500원 ▼1,500 -1.46%)는 올 들어 주가가 168.8% 뛰었고 현재 코스닥 시총 22위다. 시총 규모는 지난해 말 보다 약 3배 이상 증가했다. 레인보우로보틱스 뿐 아니라 코난테크놀로지 (81,700원 ▼4,300 -5.00%), 루닛 (80,000원 ▼400 -0.50%) 등의 AI주도 마찬가지다.

허재환 유진투자증권 투자전략팀장은 "침체 우려에서 잠시 벗어날 때 경기민감 대형주보다 중소형주들이 빛날 때가 있다"며 "경기나 기업들의 개별 실적이 시장을 견인하지 못하지만 버블이 어느 정도 해소된 기업들이 있다"고 말했다.

'박스피' 위 코스닥 기세 이어진다… 이차전지·로봇·AI株 주도


오스템임플란트·에스엠 '시총 10위권' 진입… "추세적 상승 힘들 것"


'행동주의 펀드'가 점찍은 오스템임플란트 (187,300원 ▼200 -0.11%)에스엠 (104,800원 ▲1,200 +1.16%)도 올 들어 처음으로 코스닥 시총 10위권 안에 진입했다. 경영권 분쟁 문제가 얽혀 있으나 대주주 등이 웃돈을 주고 공개매수를 진행하면서 시총 규모가 커졌다.

강대석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그간 주주환원에 소극적이었던 한국 기업들에 행동주의 펀드들이 문제를 제기하면서 관련 종목들로 시장의 관심이 쏠렸다"며 "앞으로도 이같은 현상은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코스닥이 가파르게 올라가고 있으나 증시 전문가들은 추세적 상승은 힘들 것이라고 보고 있다. 대형 주도주가 부재한 가운데 증시에 악재로 불릴 만한 소식이 나오면 코스닥이 더 크게 휘청일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허 팀장은 "추세의 연속성과 안정성이 떨어지는 가운데 경기나 금리의 변동성이 커지면 금방 약해지기 쉽다"며 "단기적으로 물가 안정에 시간이 걸릴 수 있다는 측면에서 AI, 친환경, 투자 사이클에 관련된 소재, 장비에 대한 관심은 유효할 것"이라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0개 기관 모두 낮췄다"...정부, 올 성장률 '고심 또 고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