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황영웅, 여친 집 무단침입해 때렸다…폭행 피해자만 8명" 또 터진 의혹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96,367
  • 2023.03.02 09:57
  • 글자크기조절
/사진=MBN '불타는 트롯맨'
/사진=MBN '불타는 트롯맨'
상해 전과 등 과거 행적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가수 황영웅이 전 여자친구에게 데이트폭력을 저질렀다는 주장이 또 나왔다.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지난 1일 유튜브에 올린 영상에서 황영웅의 데이트폭력 의혹을 제기했다.

이진호는 피해 여성들과 인터뷰를 통해 사실 여부를 확인했다며 "폭행 대부분은 술을 마신 뒤 이뤄졌다. 술에 취하면 목을 조르고, 배를 주먹으로 때렸다. 그 가운데 한 명은 맞은 횟수만 7회에 달했다. 한번은 이 여성이 폭행당하는 것을 본 시민이 112에 신고해 경찰이 출동했지만, 연인 관계였던 둘이 '아무 일도 없었다'고 해명하면서 사건이 일단락됐다"고 전했다.

이어 "(경찰이 출동한) 또 한 번의 케이스가 있는데, 황영웅이 이 여성의 자취방에 늦은 시간 몰래 들어가 폭행까지 한 사건"이라며 "피해자는 황영웅을 무단침입과 폭행으로 경찰에 신고했고, 황영웅은 현장에 출동한 경찰에 의해 체포됐다"고 밝혔다.

/사진=이진호 유튜브 채널
/사진=이진호 유튜브 채널

다만 피해자의 갑작스러운 고소 취하로 형사처벌까지 이어지지는 않았다고 한다. 피해자는 고소를 취하하지 않으면 주변에 황영웅과 은밀한 관계에 대해 폭로할 것이라는 협박을 받아 결국 취하하게 됐다고 이진호는 주장했다.

이진호는 "당시 피해자는 너무 어렸고, 여러 가지로 (황영웅 측의 협박이) 무서웠다고 한다"며 "여전히 피해자는 두려움에 떨고 있다. 피해자는 황영웅이 방송에서 하차했으면 좋겠다는 뜻을 전해왔다. 용서할 뜻도 없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진호는 또 최근 황영웅 측이 피해자와 몰래 합의를 시도한 정황도 확인했다며 "제가 확인한 폭행 피해자만 8명이다. 소속사 측인지, 제작진 측인지 파악되지 않았지만 피해자에게 돈을 전달했다. 황영웅 역시 피해자를 직접 찾아가 사과까지 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머니투데이는 MBN '불타는 트롯맨' 이상혁 PD와 여러 차례 연락을 시도했지만, 닿지 않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손흥민 차별 없도록"···'개고기 금지 특별법' 6월중 발의된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