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분양가 5억 아파트, 2.4억에 팔렸다"…미분양 쌓인 대구, 던지기 공포

머니투데이
  • 김평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2,892
  • 2023.03.04 08:10
  • 글자크기조절
대구 아파트, 공사현장 전경
대구 아파트, 공사현장 전경
지난달 전국 미분양 주택이 7만5000가구를 넘어서면서 10년 2개월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특히 전국 미분양 아파트 5.5채 중 1채가 대구 아파트일만큼 대구의 상황이 심각하다. 최근 한 신축 아파트가 분양가의 절반 가격에 거래된 것으로 확인됐다.

4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달 21일 대구 남구 이천동 대봉교역태왕아너스 전용 84.78㎡(5층)가 2억4250만원에 중개거래됐다. 온라인상 공개돼있는 같은 면적 매물 가격 4억2900만원(마이너스피 7000만원)부터 시작한다. 업계에선 조합원 매물 등 특수한 사례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른바 '던지는' 매물이 거래된 소문이 속속 퍼지면서 대구 부동산 업계 공포가 확산되고 있다. 특히 입주를 앞둔 신축 아파트를 위주로 '마이너스피'로 수천만원은 기본, 1억원이 넘는 사례도 많다.

대구는 전국적으로 미분양 물건이 가장 많은 곳이다. 국토교통부가 최근 발표한 '1월 주택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미분양 주택은 7만5359가구로 전월(6만8148가구)보다 10.6% 늘었다.

대구의 지난달 미분양 물량은 1만3565가구로 수도권 전체 물량보다도 많다. 전국 미분양 아파트 5.5채 중 1채가 대구 아파트인 셈이다. 대구에서만 1만가구 이상 미분양이 났다. 지난해 9월 1만가구(1만539가구)를 넘어선 뒤에도 매월 미분양 물량이 증가 추세다.

미분양 물건이 쌓이는건 수요 공급의 원리가 적용되서다. 새 아파트들이 연달아 분양을 하면서 수요를 따라가지 못했다. 2018~2022냔 대구 신규 아파트 물량은 8만5443건으로 서울과 부산 물량을 합친 수준이다.

지은지 오래된 아파트가 많아 동시다발적으로 재개발에 들어간 영향이다. 공급이 넘치는 상황에서 금리인상과 경기위축 등 악재 요인이 겹치면서 대규모 미분양 사태가 일어났고 가격이 폭락하는 결과로 이어졌다.

업계 관계자는 "골이 깊은만큼 수도권 부동산 경기가 회복되는것보다 대구가 회복되는 속도가 더 늦을 것으로 보인다"며 "입지별로 회복되는 기간에는 차이가 있을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