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신한자산운용, 혼합형 공모펀드 시장 3년 연속 1위…점유율 18%

머니투데이
  • 김근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07 09:51
  • 글자크기조절

"시장 불확실성 커지면서 혼합형 펀드 인기↑"

신한자산운용, 혼합형 공모펀드 시장 3년 연속 1위…점유율 18%
신한자산운용은 혼합형 공모펀드 시장에서 18%에 가까운 시장점유율을 차지하며 업계 1위를 기록했다고 6일 밝혔다.

펀드 평가업체 제로인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리테일 공모펀드 시장에서 국내외 공모 혼합형 펀드(연금저축, 퇴직연금 제외) 전체 설정액 5조4000억원 중 신한자산운용 혼합형 펀드는 9598억원을 기록, 점유율 17.8%를 달성했다.

신한자산운용은 2021년 혼합형 공모펀드 시장에서 업계 1위로 올라선 이후 3년째 지위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달 말 기준 업계 2위와의 설정액 격차는 2500억원으로 약1.3배 이상 벌어졌다.

신한자산운용의 대표 혼합형 상품은△삼성전자와 국내채권의 액티브한 자산배분을 통한 초과성과를 추구하는 '삼성전자알파펀드' △옵션프리미엄과 유럽의 높은 배당수익을 동시에 추구하는 '유로커버드콜인덱스펀드' △저평가된 국내 채권형 주식과 채권에 주로 투자하는 '스노우볼인컴펀드' △국내채권과 공모주 및 우량주를 최적의 자산배분을 통해 투자하는 '공모주&밴드트레이딩30펀드' 등이 있다.

특히 유로커버드콜인덱스펀드와 스노우볼인컴펀드는 지난해 수익률 2.17%와 -0.28%를 기록, 뛰어난 방어력을 보여줬다. 같은 기간 코스피 수익률은 -24.9%였다.

신한자산운용 관계자는 "시장의 불확실성이 커지자 주식의 성장성과 채권의 안정성 두 마리 토끼를 잡는 혼합형 펀드들이 부각되고 있다"며 "높아진 금리 수준과 더불어 다양한 주식의 전략을 가미한 혼합형 펀드들의 인기는 앞으로 더욱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