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현대제철, 스마트팩토리 구축 위한 AI·빅데이터 포럼 개최

머니투데이
  • 김도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08 17:21
  • 글자크기조절
안동일 현대제철 사장(오른쪽)이 직원들과 AI·빅데이터 관련 대화를 나누는 모습 /사진=현대제철
안동일 현대제철 사장(오른쪽)이 직원들과 AI·빅데이터 관련 대화를 나누는 모습 /사진=현대제철
현대제철은 7일 현대제철 연수원에서 AI·BIG DATA(빅데이터) 페스티벌 오프라인 포럼을 열고, 각 사업부별로 진행한 스마트 과제의 추진 성과를 공유하고 포상했다고 8일 밝혔다.

현대제철은 오프라인 포럼에 앞서 지난달 15일부터 21일까지 전체 임직원이 참여 가능한 온라인 컨퍼런스를 진행했다. 이번 오프라인 포럼에서는 이준호 고려대 교수의 'DX(Digital Transformation) 추진을 위한 문화 및 인프라'를 주제로 한 특별강연도 있었다.

현대제철은 이번 페스티벌을 통해 최우수 4건, 우수 10건, 장려 20건의 과제를 도출했다. 최우수 과제 4건 중 '제강 공정 스케줄링 시스템 개발' 과제는 공정 편성 최적화를 통해 제품 공정 시간 단축이 목표다. 제강 조업의 제약조건 및 다양한 조건으로 구성한 모델링을 시스템에 적용했고, 현장에 시범 적용해 본 결과 일부 공정 시간이 단축되는 것을 확인했다. 향후 조업 적용 테스트를 거쳐 현장에 적용된다.

냉연 FH(Full Hard) 보류재 재질 예측을 통한 대체 지정 기준 최적화 모델을 개발한 사례 또한 눈에 띄었다. 보류재란 현재 상태로서는 사용 가능 여부가 판단되지 않는 소재를 일컫는다. 냉연 FH 보류재를 처리하기 위해서는 대체 규격 지정이 필요한데 기존 시스템은 시간이 많이 걸려 처리 기한을 맞추기 어려웠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제강에서부터 냉연 공정까지의 생산, 제품 재질 빅데이터를 활용했고, 그 결과 용도에 맞는 재질을 빠르게 예측 가능했다. 이를 토대로 보류재의 대체 규격 지정 가이던스를 제공하는 모델을 개발해 처리 기한을 맞추고 제품의 품질 편차 발생 리스크를 감소시켰다.

현대제철은 RPA(Robotic Process Automation)를 통해 단순하고 반복적인 사무 업무를 자동화해 업무 효율성을 향상시킨 사례와 함께 향후 RPA 활용 전략을 공유했다. 정비 분야에서도 딥러닝 기반 AI 모델을 개발해 활용하는 등 다양한 업무 분야에 AI와 빅데이터를 접목시켜 성과를 내고 있다.

안동일 현대제철 사장은 "스마트 팩토리는 우리가 직접 구축해야 하며, 이를 위해 우리의 현 업무 프로세스를 체계적이고 스마트한 베스트 프랙티스(Best Practice)로 바꿔가야 한다"며 "현재 진행하고 있는 스마트 과제 활동들이 업무 방식 바꿔갈 것이고 이런 변화가 우리를 패스트 팔로워(Fast Follower)가 아닌 퍼스트 무버(First Mover)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제철은 "앞으로도 AI·빅데이터 관련 직원 역량 강화와 동기 부여를 위한 활동들을 지속적으로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500선 턱걸이 한 코스피… "쌀 때 줍줍" 증권가 주목한 업종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