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美실업률 3.4% 반세기 최저치…증시는 침울 [뉴욕마감]

머니투데이
  • 뉴욕=박준식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09 07:29
  • 글자크기조절
A waiter serves food at a restaurant near Times Square in New York City, U.S., December 16, 2021. REUTERS/Jeenah Moon/File Photo
A waiter serves food at a restaurant near Times Square in New York City, U.S., December 16, 2021. REUTERS/Jeenah Moon/File Photo
뉴욕증시가 3월 22일로 예고된 FOMC(공개시장위원횡)에서 기준금리 인상폭을 50bp 빅스텝으로 기정사실화하고 있다.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은 데이터에 따라 금리인상을 가속화할 수도 있다고 전제를 깔았지만 그 데이터들이 계속 확증편향을 일으키도록 나오고 있어서다.

7일(현지시간)에는 민간고용정보업체인 ADP가 2월 민간고용 일자리 데이터를 전월보다 24만2000개 증가로 발표해 예상치인 20만5000개를 훨씬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다우존스 지수(DJIA)는 소폭 하락, 나스닥과 S&P 500은 강보합세를 보였다. 채권 시장에서는 국채 단기물 금리가 대부분 5%를 넘어서 금리인상 여지를 반영했다.

이날 뉴욕증시에서 다우존스 지수는 전일보다 57.93포인트(0.18%) 내린 32,798.53을 기록했다. 반면 나스닥 지수는 0.4%(45.67포인트) 오른 11,576에 장을 마쳤다. S&P 500 지수도 0.14%(5.71포인트) 상승한 3,992.08에 장을 마감했다.

ADP의 2월 민간고용 일자리 데이터는 오는 10일로 예고된 노동부의 발표를 완벽히 담보하지는 않는다. ADP는 1월에도 일자리가 10만6000개 늘었다고 밝혔지만, 이후 노동부는 51만7000개 증가치를 내놓아 오차가 크다는 사실이 드러나서다. 하지만 1월 노동부 데이터에 상당한 변수가 가미됐다는 것을 감안하면 이날 ADP 데이터는 오히려 신뢰성을 가진다는 분석도 있다.

현재 2월 일자리 증가 예상치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0만5000개로 발표했고, 경제학자들 예상치는 22만5000개 수준이다. 실업률은 1969년 이후 최저치인 3.4%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결국 빅스텝+경기침체 대비하는 월가


(시카고 로이터=뉴스1) 이서영 기자 = 22일(현지시간) AFP통신 보도에 따르면 미국의 인플레이션이 수십 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최근 몇 달간 일부 상품들의 가격이 완화됐지만, 소비자들은 식료품비를 감당하기 위해 큰 노력을 들이고 있다.   ⓒ 로이터=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카고 로이터=뉴스1) 이서영 기자 = 22일(현지시간) AFP통신 보도에 따르면 미국의 인플레이션이 수십 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최근 몇 달간 일부 상품들의 가격이 완화됐지만, 소비자들은 식료품비를 감당하기 위해 큰 노력을 들이고 있다. ⓒ 로이터=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블라인캐피탈 CEO인 제프리 건들락은 "단기금리가 매우 크게 상승했고 (장단기 금리차) 수익률 곡선이 더 역전됐다"며 "이미 2년물 국채금리는 연준의 기준금리를 완벽히 반영하고 있기 때문에 (3월 말) 연준은 50bp를 인상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예상했다.

오안다의 에드 모야는 "월스트리트는 경기침체에 대비하고 있다"며 "파월은 데이터에 따라 기준금리를 올리겠다고 했지만 결국 그렇다면 금리상단은 6%까지 끌어올릴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BTIG의 전략가 조나단 크린스키는 "주식시장의 상승 여력은 이제 제한적"이라며 "S&P 500 지수를 기준으로 4020을 쉽게 뚫지 못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미국 달러화 약세가 이뤄져야 주식이 반등할 수 있는데, (긴축정책으로 반대의 상황이라서) 달러 인덱스가 약화되지 않는 한 주식 상승은 기대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새로운 질서가 온다…10월까진 혼란


로고, 다이소 명동 매장 전경
로고, 다이소 명동 매장 전경
연준이 최종 기준금리를 높이고 단기적으로는 피봇(금리인하) 가능성을 일축하자 새로운 질서 내에서 투자기회를 잡아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이튼 밴스의 아론 던은 "제로금리 시대는 이제 끝났고 지금부터 투자자는 돈을 어떻게 배분해야 할지 고민해야 한다"며 "인플레이션이 강했던 1970년대나 1940년대와 비슷하게 새로운 10년에 접어들고 있다"고 진단했다.

밴스는 이어 "경기순환주나 저평가된 주식 가운데 방산주나 에너지주식에 기회가 있다"며 "코노코필립스와 달러 트리, 비제이스홀세일 같은 에너지 재편 수혜주나 소비자들에게 돈을 아껴주는 기업이 대표적"이라고 지목했다. 또 "10월 저점까지 증시는 험난한 길을 걸을 것이고 우리가 그 사이에 직면하지 못한 심판이 다가올까봐 걱정이 된다"고 덧붙였다.


버핏이 더 샀다 '옥시덴탈 페트롤리엄'


버핏과 멍거
버핏과 멍거
약세시장에서는 개별주 장세가 펼쳐졌다. 워렌 버핏이 지분을 580만주나 늘렸다고 알려진 옥시덴탈 페트롤리엄이 이날 2.14% 상승했다. 다이버시홀딩스는 청소용품 대기업인 솔레니스가 46억 달러에 현금으로 인수하기로 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후 주가가 37.48% 상승 마감했다. 반면에 유나이티드 내추럴푸드는 회계연도 2분기 실적이 예상에 미치지 못해 28%나 주가가 빠졌다. 스티치픽스도 같은 이유로 장중 11%나 하락했지만 마감 즈음에는 0.4% 하락으로 손실분을 대부분 만회했다.

제약사 머크 주가는 옵코헬스를 인수하기로 했다는 결정에 2.69% 떨어져 거래를 마쳤다. 반대로 옵코헬스는 약 7% 상승했다. 대규모 인수합병(M&A) 발표에 동종업계에서는 유나이티드헬스가 1.4% 빠졌고, 존슨앤존슨과 아미젠, P&G는 소폭 하락했다.


국채 단기물 5% 돌파


미국 국채 2년물 수익률 그래프 /사진= CNBC 차트
미국 국채 2년물 수익률 그래프 /사진= CNBC 차트
미국 국채시장에서는 파월의 발언 이후 단기물 금리가 거의 대부분 5%를 넘어서며 다가올 금리인상 재료를 반영했다. 2년물 금리가 5.9bp 올라 5.07%를 기록하는 가운데, 1년물은 5.254%, 6개월물은 5.306%, 3개월물은 5.021%를 나타내고 있다.

장기물인 10년물 금리도 전일보다 1.4bp 올라 3.989%를 찍으며 4% 선에 바짝 다가선 모습이다. 전문가들 사이에선 10년물 기준으로 4.3%까지 상승 여지가 남아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달 말 금리인상이 50bp로 확정될 경우 기준금리 밴드는 최고 5.25%까지 오르게 된다. 시장에선 이후 올해 상반기 내 기준금리가 두 차례 스몰스텝을 거쳐 최고 5.75%까지 오를 수 있다는 전망이 우세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하루만에 80% 수익" 공모주 강세…상장 앞둔 대어 뭐 있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