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가족회의 끝에 생매장 …'뽀빠이' 이상용, 기구한 가정사 고백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33,796
  • 2023.03.09 09:59
  • 글자크기조절
/사진=유튜브 채널 '베짱이 엔터테인먼트'
/사진=유튜브 채널 '베짱이 엔터테인먼트'
'뽀빠이' 이상용이 과거 가족의 손에 죽을 뻔한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이상용은 지난 8일 공개된 웹 예능 '시대의 대만신들'에 출연해 기구한 가정사를 털어놨다.

이상용은 "우리 엄마가 나를 임신했는데, 아버지가 당시 백두산에 있었다. 엄마는 아빠를 보러 충남 부여군에서 백두산까지 열 달 동안 걸어갔다. 그런데 아버지가 다른 여자와 살림을 차렸길래 그대로 내려왔다"고 밝혔다.

이어 "엄마가 그 열 달 동안 뭘 먹었겠냐. 돼지 밥이나 얻어먹으며 끼니를 때워 나도 연약하게 태어났다. 그런데 외삼촌들이 회의하더니 '이놈은 살아도 평생 고생'이라며 나를 죽이자고 결론을 냈다"고 설명했다.

가족회의 끝에 생매장 …'뽀빠이' 이상용, 기구한 가정사 고백
/사진=유튜브 채널 '베짱이 엔터테인먼트'
/사진=유튜브 채널 '베짱이 엔터테인먼트'

이상용에 따르면 외삼촌들은 이상용을 산 채로 토끼장 아래에 묻었다. 다만 당시 7살이던 이모가 몰래 이상용을 구해 산으로 도망치면서, 이상용은 목숨을 건질 수 있었다고.

그후에도 고난은 계속됐다. 이상용은 "이모 덕에 구사일생으로 살았는데 엄마 젖이 없지 않냐. 동네 아줌마 260여명이 모여 번갈아 젖을 먹여줘 살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상용은 1973년 MBC '유쾌한 청백전'으로 데뷔했다. 1989년 MBC의 병영 위문 프로그램인 '우정의 무대' 진행을 맡아 큰 인기를 누렸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배터리 합작사, 中지분 25% 넘으면 美보조금 제외…불똥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