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단독]"괜히 포기했나" 청약통장 해지 후회?…'청린이' 늘었다

머니투데이
  • 이소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1,025
  • 2023.03.10 05:25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스1) 이승배 기자 = 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양평동에 마련된 GS건설 영등포자이 디그니티 모델하우스에 부동산 규제완화 관련 안내문이 게시돼 있다. 2023.3.6/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이승배 기자 = 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양평동에 마련된 GS건설 영등포자이 디그니티 모델하우스에 부동산 규제완화 관련 안내문이 게시돼 있다. 2023.3.6/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MT단독부동산 시장 침체기로 청약통장 가입자수가 7개월째 감소하고 있는 가운데, 신규 가입자수는 오히려 전월대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규제 완화로 청약 1순위 조건이 완화되고 저가점·유주택자도 당첨이 가능해지면서 가입 수요가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1·3 대책 이후 26만명 청약통장 신규 가입


9일 머니투데이가 청약통장 가입 통계를 자체분석한 결과, 지난 1월 한달 간 새롭게 주택청약종합저축(이하 종합저축)에 가입한 가입자수는 총 26만명으로 집계됐다. 전월 대비 3만명 늘어난 수준이다. 현재 청약통장은 주택청약종합저축·청약저축·청약부금·청약예금 등 4가지 유형이 있는데 이 중 주택청약종합저축만 신규 가입이 가능하다. 2015년 이후 일원화됐다.

월별 종합저축 '신규' 가입자수는 작년 8월 30만명을 기록했으나 11월 29만명으로 내려앉은 후 12월에는 23만명으로 대폭 줄었다. 그러다 올 1월 다시 26만명으로 반등했다. 청약통장 가입기간이 6개월이 채 안된 '청린이(청약+어린이)'도 작년 12월 153만3600명에서 1월에는 153만6708명으로 늘었다.

최근 주택시장 위축으로 청약통장 해지가 줄을 잇는 가운데 청약통장 계좌를 개설하는 신규 수요가 증가한 것은 이례적이다. 실제 지난 1월말 종합저축 가입자 수는 총 2623만명으로 한달 전(2638만명) 대비 약 15만명 줄었다. 작년 6월 2703만명 이후 7개월 연속 감소세다. 이 기간 청약통장을 해지한 사람만 80만명에 육박한다.


1순위 되기 쉬워졌고 저가점·유주택 당첨길 열려


[단독]"괜히 포기했나" 청약통장 해지 후회?…'청린이' 늘었다
이런 상황에 신규 가입자가 늘어난 이유는 1·3대책과 무관치 않다는 해석이 나온다. 정부는 서울 강남3구와 용산구를 제외한 전지역을 규제지역에서 해제했다.

규제지역이 해제되면서 청약 제한도 대폭 풀렸다. 무엇보다 1순위 청약 자격을 얻기가 한층 쉬워졌다. 1순위 자격이 주어지는 청약통장 가입기간이 수도권은 2년에서 1년으로, 지방은 1년에서 6개월로 단축돼서다. 청약통장을 만들어 1년만 부으면 서울 아파트 1순위에 청약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여기에 추첨제 물량도 훨씬 늘어났다. 규제지역에서는 전용 85㎡ 이하 중소형에 추첨제 물량이 없는데 비규제지역에서는 60%가 추첨제로 공급된다. 전용 85㎡ 초과는 가점제 없이 추첨제로만 100% 공급한다. 무주택기간이나 부양가족수, 청약통장 가입기간에 상관없이 청약에 당첨될 수 있는 길이 열린 것이다.

추첨제 부활로 저가점자는 물론, 청약시장에서 소외됐던 유주택자들까지 청약시장에 뛰어들 수 있게 됐다. 지금까는 유주택자는 당첨 확률이 극히 적어 청약통장이 필요 없었지만 이제는 청약통장만 있다면 당첨을 기대해볼 수 있는 상황이 됐다.

서울 노원구에 거주하는 30대 A씨는 "2020년 집을 사면서 목돈이 필요해 청약을 해지했고 작년말까지 1주택자는 청약 당첨이 어려워 재가입 필요성을 못 느꼈다"며 "최근 1주택자도 청약 당첨이 가능해졌다는 소식을 듣고 신축으로 갈아타고 싶어 다시 청약통장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올해 들어 청약 수요가 폭증한 것은 최근 분양한 '영등포자이 디그니티' 청약 성적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이 단지는 1·3 대책으로 청약 규제가 완화된 후 서울에서 분양한 첫 물량이었다. 98가구 공급에 1만9478명이 청약해 평균 198.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저가점자, 유주택자 등 그간 청약에 나서지 않았던 수요자들이 대거 몰린 것으로 관측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엔화 살까요, 말까요?…'70억 자산가' 달러 투자 달인의 답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