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단독]尹정부, 양자기술 추격 '승부수'…1조 프로젝트 추진

머니투데이
  • 김인한 기자
  • 차현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9,147
  • 2023.03.10 16:30
  • 글자크기조절

과기정통부, 8년간 9960억 규모 양자컴퓨터·통신·센서 개발 예타 신청

[단독]尹정부, 양자기술 추격 '승부수'…1조 프로젝트 추진
윤석열 정부가 양자과학기술 선점을 위해 1조원 규모 예비타당성 조사(예타)를 신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양자 선도국 수준의 기술과 산업화 역량을 조기 확보하기 위한 목적이다.

10일 과학계에 따르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달 초 '양자과학기술 플래그쉽 프로젝트'를 기획해 예타를 신청했다. 내년부터 2031년까지 8년간 총 9960억원이 투입되는 초대형 프로젝트다.

과기정통부는 프로젝트에 양자컴퓨터·통신·센서 분야 핵심 기술을 확보하는 계획을 담았다. 양자컴퓨터 분야에선 모든 시스템이 갖춰진 '한국형 양자컴퓨팅 시스템 검증·활용'을 통해 1000큐비트급 개발을 목표한다.

양자컴퓨터 대비 선도국과 기술격차가 좁은 양자통신·센서 기술 육성에도 나선다. 프로젝트 내용에는 양자통신 네트워크(초기 양자 인터넷) 개발 실증 계획이 담겼다. 또 GPS(글로벌 항법 시스템) 없이 활용할 수 있는 양자센서 등을 개발하기로 했다.

양자컴퓨터는 정보처리 기본단위가 기존 컴퓨터의 비트 대신 큐비트를 사용한다. 일반 컴퓨터가 정보를 0과 1로만 표현했다면, 양자컴퓨터는 0과 1을 중첩해 나타낼 수 있다. 기존 컴퓨터로 수백만 년 걸릴 소인수분해를 양자컴퓨터는 며칠내로 계산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암호 해독뿐만 아니라 신약개발을 위한 단백질 구조, 최적화된 로켓 기체 설계 등에 쓰일 수 있다.

양자컴퓨터.  / 사진=한국표준과학연구원
양자컴퓨터. / 사진=한국표준과학연구원
현재 우리나라는 2026년까지 한국표준과학연구원을 중심으로 50큐비트급 양자컴퓨터 개발을 진행 중이다. 전 세계적으로 가장 앞서 있는 IBM이 올해 1121큐비트급 양자컴퓨터를 내놓을 예정이지만, 예산을 늘려 미국과 유럽, 중국, 일본 등 양자 선도국과 격차 좁히기에 나서는 것이다.

올해 1분기 예타에 신청했지만, 내년도 예산 반영 가능성은 크다. 통상 정부 예산안은 8월 확정해 9월 국회로 제출한다. 양자과학기술처럼 1분기에 예타를 신청해 그 이듬해 예산으로 편성된 사례는 차세대 발사체(KSLV-III)가 있다. '2조원 규모' 차세대 발사체 사업은 지난해 3월 예타를 신청해 대상선정과 본예타를 거쳐 11월말 예타 결과가 확정됐다. 정부 예산안에는 담기지 않았지만, 국회 심의 과정에서 예산이 추가됐다.

양자 연구개발(R&D)의 경우도 기술확보 시급성에 따라 이같은 절차를 거칠 것으로 보인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예타 대상선정 결과가 내달 중순 나오면 본예타는 7개월에 걸쳐 진행된다"며 "예타 결과가 11월말쯤 나오면 양자과학기술 확보 시급성에 따라 지난해 차세대 발사체처럼 예산이 반영될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韓 편하게 일하고 돈 번다" 외국인 입소문…중소기업 당한 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