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이강철 감독 "아직 끝나지 않았다, 에드먼 9번·박건우 1번 배치" [일문일답]

스타뉴스
  • 도쿄(일본)=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12 10:05
  • 글자크기조절
이강철 한국 대표팀 감독. /사진=뉴스1
이강철 한국 대표팀 감독. /사진=뉴스1
이강철 대표팀 감독이 체코전에 앞서 굳은 각오를 밝혔다.

이강철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대표팀은 오는 12일 낮 12시 체코 야구 대표팀을 상대로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B조 1라운드 3차전을 치른다.

한국으로서는 무조건 이겨야 2라운드(8강) 진출을 바라볼 수 있다. 앞서 한국은 호주와 조별리그 1차전에서 7-8로 한 점 차 패배를 당한 뒤 2차전에서는 일본을 상대해 4-13으로 대패했다.

아직 대회가 끝난 건 아니다. 2라운드(8강) 진출이 가능한 경우의 수도 하나 남아 있다. 한국이 남은 체코전과 중국전(13일)에서 모두 승리한 뒤 체코가 호주를 꺾어주길 바라야 한다. 이 경우, 한국과 호주, 체코가 2승 2패로 동률이 되는데 팀 간 최소 실점을 계산해 한국이 올라갈 수도 있다.

이날 한국은 롯데 자이언츠의 박세웅이 선발 중책을 맡았다. 박세웅은 지난 10일 한일전에서 좋은 투구를 펼쳤다. 팀이 4-13으로 뒤진 7회 2사 만루서 구원 등판, 1⅓이닝 퍼펙트 투구에 성공했다.


다음은 12일 경기 전 이강철 감독과 공식기자회견 일문일답


- 경기에 임하는 각오.

▶아직 끝난 건 아니다. 최대한 득점하고 최소 실점으로 막을 수 있도록 하겠다.

- 선발 라인업의 변동이 있을까.

▶ 에드먼이 9번으로 가고, 박병호가 지명타자로 나간다. 박건우가 1번이다. 강백호가 1루수를 맡는다.

- 체코의 경기력은 어떻게 보나.

▶ 신체 조건이 좋다. 생각했던 것보다 많이 성장했다. 빠른 공 대처도 가능하더라. 큰 변화구에는 약하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 전력이 많이 올라갔다고 본다.

- 마운드 운용 계획은.

▶ 고영표도 체크해서 나갈 수 있을 것 같다. 제구 되는 투수들과 변화구 던지는 투수들, 컨디션 좋은 투수들까지 6명 정도 계산하고 있다.

- 불펜에 젊은 투수가 많은 것 같다. 한일전 패배 후 그들에게 어떤 메시지를 줬나. 그들이 한국 야구에 있어 어떤 역할을 맡고 있나.

▶경기에 패한 뒤 결과에 대한 이야기는 사실 안 했다. 어차피 이 선수들이 더 성장해 한국 야구를 이끌어 가야 한다. 굳이 말 안 해도 결과에 대해 생각할 거라 본다. 좋은 계기로 삼아 다시 한 번 자신을 되돌아보면서 한국 야구의 미래를 위해 나아가야 한다. 앞으로 투입되면 잘할 수 있도록 준비에 힘을 기울일 것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급락 종목 우르르…"내 갈 길 간다" 상한가 찍은 기업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