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강지섭, JMS 탈교 거짓?…"얼굴은 왜 안 찢나" 지적에 SNS 폐쇄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65,042
  • 2023.03.13 10:45
  • 글자크기조절
배우 강지섭. 강지섭의 옷방에서 포착된 JMS(기독교복음선교회) 연관 예수 액자 /사진=머니투데이 DB, tvN '프리한 닥터' 방송화면 캡처
배우 강지섭. 강지섭의 옷방에서 포착된 JMS(기독교복음선교회) 연관 예수 액자 /사진=머니투데이 DB, tvN '프리한 닥터' 방송화면 캡처
"진작 버렸어야 할 거 왜 창고에 놔둬선…"

JMS(기독교복음선교회) 신도 의혹이 불거졌던 배우 강지섭이 결국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계정을 삭제했다. "이미 탈교했다"며 예수 그림 액자를 부쉈음에도 누리꾼들의 비판이 잦아들지 않으면서다.



정명석 생일=인생 멘토 생신…강지섭, JMS 신도 의혹


JMS(기독교복음선교회) 신도 의혹이 불거진 배우 강지섭 /사진=tvN '프리한 닥터' 방송화면 캡처, 강지섭 트위터 캡처
JMS(기독교복음선교회) 신도 의혹이 불거진 배우 강지섭 /사진=tvN '프리한 닥터' 방송화면 캡처, 강지섭 트위터 캡처

13일 인스타그램에 강지섭의 계정을 검색할 경우 '페이지를 사용할 수 없습니다'라는 문구가 나온다. 지난 12일까지 SNS를 통해 JMS 신도 의혹을 반박했던 강지섭이었으나 계속되는 논란에 SNS를 탈퇴한 것으로 보인다.

강지섭은 지난해 방송된 tvN 예능 '프리한 닥터 M'에 출연했을 당시 옷방에 JMS와 연관된 예수 액자를 둔 것으로 확인돼 JMS 신도 의혹이 불거졌다.

뿐만 아니라 강지섭은 2012년 3월 16일 자신의 SNS에 "환경 핑계 대지 말고 몸이 있으면 행해라. 오늘은 나의 인생 멘토 되시는 선생님의 생신입니다. 축하드립니다. 선생님"이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3월 16일은 정명석의 생일로 알려졌다.



소속사·강지섭 "JMS 탈퇴…사악한 행동 알게 돼"


배우 강지섭 /사진=머니투데이 DB
배우 강지섭 /사진=머니투데이 DB

이에 강지섭 소속사 매니지먼트 율 관계자는 스타뉴스에 "강지섭은 4~5년 전 JMS에서 탈퇴했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강지섭이 대학생 시절 성경 공부를 하자며 접근해 온 신도를 따라 JMS에 다니게 된 것은 맞다"면서도 "그러나 교주가 자신을 신격화하는 분위기가 이상하다 느껴 탈퇴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강지섭 역시 자신의 SNS를 통해 "한때 힘든 시기에 정말 순수한 마음으로 기도를 하고 싶어 갔던 곳"이라며 "일반적인 곳인 줄 알았다. 그러나 제가 생각했던 신앙관과 거리가 있는 이질감을 느껴 그곳을 떠났다. 이런 추악한 일이 있었음을 인지하기도 전에 나왔다"고 해명했다.

이어 "그들의 사악한 행동을 알게 된 후, 순수한 마음에 함께 했던 분들이 피해를 입지 않길 바랐고 걱정했다"며 "다시 한번 아픔을 갖게 된 모든 분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올린다"고 밝혔다.



JMS 예수 액자 폐기…"얼굴 훼손한 사진 공개해달라" 요청에 SNS 탈퇴


배우 강지섭은 JMS 신도 의혹이 불거지자 JMS 예수 액자 사진을 폐기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액자 테두리 및 배경 부분만 훼손된 점, 얼굴 부분은 공개되지 않은 점 등을 근거로 탈교한 척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사진=강지섭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강지섭은 JMS 신도 의혹이 불거지자 JMS 예수 액자 사진을 폐기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액자 테두리 및 배경 부분만 훼손된 점, 얼굴 부분은 공개되지 않은 점 등을 근거로 탈교한 척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사진=강지섭 인스타그램 캡처

이후 강지섭은 문제가 된 예수 액자를 폐기한 사진도 공개했다. 그는 "진작 버렸어야 할 거 왜 창고에 놔둬선"이라고 적었다.

그러나 강지섭은 예수 얼굴 부분이 아닌 배경 부분만 훼손시킨 사진을 공개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왜 JMS 예수 얼굴 부분은 찢지 않은 거냐"는 지적이 나왔다.

누리꾼들은 심지어 "액자는 몰라도 사진은 고이 접어둔 거 아니냐"며 이른바 위장 탈교 의혹을 제기했고, 강지섭은 SNS 계정을 삭제했다.

한편 지난 3일 공개된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나는 신이다: 신이 배신한 사람들'을 통해 정명석이 젊은 여성 신도들을 상대로 성범죄를 저질렀다는 내용이 알려지면서 사회적으로 파장이 일었다. 강지섭뿐만 아니라 그룹 DKZ 멤버 경윤 역시 JMS 신도이며 거짓 탈교 선언을 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