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투자혹한기 중소형 VC 생존전략은 '공동 운용(Co-GP)'

머니투데이
  • 김태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19 11:00
  • 글자크기조절
투자혹한기 중소형 VC 생존전략은 '공동 운용(Co-GP)'
한국벤처투자 등 주요 LP들의 벤처펀드 출자사업에 공동 운용(Co-GP) 방식으로 신청하는 벤처캐피탈(VC)이 크게 늘었다. 고금리로 민간 출자가 크게 위축된 상황에서 트랙레코드(투자회수 실적)가 없거나 빈약한 신생 중소형 VC들이 Co-GP를 주요 생존전략으로 이용하는 모습이다.

19일 VC 업계에 따르면 최근 주요 출자사업에서 Co-GP 지원이 늘었다. 지난달 초 '한국모태펀드 2023년 1차 정시(중기부 소관) 출자사업' 접수 결과 총 7팀이 Co-GP 형태로 지원했다. 분야별로 △인수·합병(M&A) 3팀 △여성기업 1팀 △재도약 1팀 △소재부품장비 2팀이다.

2022년 1차 정시(중기부 소관) 출자사업 때와 비교해 Co-GP 팀이 2개 더 늘었다. 1차 정시 지원 팀이 지난해 81개에서 올해 79개로 줄어든 걸 감안하면 Co-GP 비중이 커졌다.

지난달 진행한 '한국모태펀드(문화계정) 2023년 1차 정시 출자사업'에는 총 12팀이 Co-GP 형태로 지원했다. 2022년 문화체육관광부가 출자한 1차 정시, 2차 정시, 6월 수시 등 모든 출자사업에 Co-GP로 지원한 곳은 단 3팀뿐이다. 1년 사이 Co-GP 지원이 크게 늘어난 것.

Co-GP가 늘어난 건 지난해 말부터 곳간을 걸어잠근 민간 출자자(LP) 때문이다.

한 VC 관계자는 "민간 LP 입장에서 고금리 채권에만 투자해도 수익이 나는데 굳이 위험을 감수하며 벤처투자를 하겠는가"라며 "상대적으로 LP 영업력이 뒤쳐지는 중소형 VC는 출자사업 신청에 필요한 투자의향서(LOI) 혹은 투자확약서(LOC) 확보가 어려워졌다"고 말했다.

한국벤처투자 등 주요 LP들은 민간 LP의 LOI, LOC를 1차 심사 주요 우대기준으로 제시하고 있다. 필수는 아니지만, 위탁운용사로 선정되기 위해서는 가장 기본적으로 갖춰야할 요건이다.

Co-GP를 이룬 팀들의 역할 분담은 확실하다. LP 영업력을 갖춘 VC들은 매칭 LP 확보에 집중하고, LP 영업력이 떨어지는 VC는 펀드 관리와 딜소싱에 집중한다.

VC 업계 관계자는 "Co-GP로 운영하게 되면 거둬갈 수 있는 펀드 수익은 줄게 된다"며 "그러나 벤처투자 혹한기 생존을 위해서는 Co-GP로 손을 잡을 수 밖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