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두나무, 업비트 이용자와 '튀르키예 지진'에 4.4억원 기부

머니투데이
  • 정혜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15 08:59
  • 글자크기조절
/사진제공=두나무
/사진제공=두나무
두나무가 업비트 이용자들과 함께 튀르키예 지진 피해 복구를 위해 진행한 구호기금 모금 성금을 합해 총 14BTC(14일 기준 약 4억4000만원)을 기부한다고 15일 밝혔다.

두나무는 유니세프한국위원회와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14일 정오까지 업비트 이용자 대상 모금 캠페인을 진행했다. 캠페인은 업비트 이용자들의 기부용 전자지갑 주소로 비트코인(BTC)을 기부하면 해당 금액만큼 일정 한도 내에서 두나무가 추가로 기부금을 더하는 '매칭 그랜트(Matching grant)' 방식으로 이뤄졌다.

캠페인에는 업비트 이용자 276명이 참여했다. 총 6.5646BTC(14일 기준 약 2억1000만원)가 모금됐다. 업비트는 캠페인 참여자와 업비트 추가 기부금을 합산해 총 14BTC를 유니세프한국위원회를 통해 기부한다.

기부 캠페인 시작 일주일 만에 약 2억원의 성금이 모였다. 업비트는 기부에 동참한 이용자에게 기부를 증명하는 대체불가능토큰(NFT)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 참여자들은 기부금액에 대한 기부금 영수증 발행을 받을 수 있다. 이날부터 개별 연락을 통해 발급 안내가 이루어질 계획이다.

이석우 두나무 대표는 "업비트 이용자와 함께 모은 구호성금이 튀르키예 지진 피해지역 재건과 의료, 교육 등의 지원에 보탬이 되길 바란다"며 "캠페인에 동참해주신 모든 분들께 다시 한 번 감사 드리며 앞으로도 디지털자산 기부 문화 확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업비트 이용자와 두나무가 모금한 14BTC는 유니세프한국위원회를 통해 튀르키예 피해 지역에 전달되고 △지진 피해지역 재건 △깨끗한 식수·위생 지원 △안전한 의료·보건 지원 △피해 지역 어린이를 위한 교육서비스 지원 등에 쓰일 예정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3억불 베팅했는데 종목마다 하락… 마이너스의 손 언제까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