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호날두 또 분노 폭발... 주심 앞에서 공을 뻥! '벤치서도 언짢은 표정'

스타뉴스
  • 이원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2,421
  • 2023.03.15 21:33
  • 글자크기조절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운데). /사진=AFPBBNews=뉴스1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운데). /사진=AFPBBNews=뉴스1
[이원희 스타뉴스 기자] 사우디아라비아 리그에서 활약 중인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8·알 나스르)가 또 한 번 분노를 폭발했다.

영국 스포츠바이블은 14일(한국시간) "호날두가 공을 멀리 차버려 옐로카드를 받았다"고 전했다.

상황은 이랬다. 호날두는 이날 열린 사우디 킹스컵 SC아브하와 홈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전반 추가시간 팀 동료들이 상대 공격을 끊어내자 호날두는 역습을 시도하려고 했다. 하지만 이미 추가시간이 다 흐른 시점이었기에 주심은 전반 종료 휘슬을 불었다. 하지만 호날두는 자신의 공격을 끊은 것에 화가 났는지 주심 앞에서 공을 상대 진영으로 멀리 차버렸다. 그리고 한 손을 들어 불만을 표시했다.

주심은 호날두의 거친 행동에 곧바로 옐로카드를 들어보였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이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하며 "호날두는 행복하지 않다"고 소개했다.

이날 호날두는 87분간 뛰며 슈팅 5개를 시도했지만 무득점으로 침묵했다. 축구통계사이트 풋몹도 호날두에게 낮은 평점 6.9를 주며 부진했다고 평가했다. 호날두도 실망감이 컸던 것으로 보인다. 교체아웃된 뒤에도 벤치에서 언짢은 표정을 지었다. 이 모습이 또 중계화면을 통해 전해졌다. 스포츠바이블은 "호날두가 여전히 좌절한 모습을 보였다"고 전했다.

벤치서도 언짢은 지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사진=SSC 중계화면 캡처
벤치서도 언짢은 지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사진=SSC 중계화면 캡처
사실 사우디 리그에서 호날두가 다혈질 성격을 드러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직전 경기였던 알 이티하드전에서 팀이 0-1로 패배하자 그는 주장 완장을 집어던지며 불쾌한 마음을 드러냈다. 게다가 상대 팬들이 호날두를 자극하기 위해 '라이벌' 리오넬 메시(PSG)의 이름을 연호했다. 호날두는 더욱 신경질을 냈다.

팀 동료들이 호날두를 위로하려고 했지만 소용없었다. 오히려 호날두는 그라운드 위에 놓인 물병을 강하게 걷어차며 분노를 폭발했다. 호날두를 향한 야유도 더욱 거세졌다.

당시 영국 토크스포츠 등 현지 매체들은 "호날두가 팀 패배 후 팬들이 메시의 이름을 외치자 물병을 차고, 주장 완장을 던졌다"고 관심 있게 보도했다.

신경질적인 행동으로 옐로카드를 받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운데 노란색 유니폼). /사진=AFPBBNews=뉴스1
신경질적인 행동으로 옐로카드를 받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운데 노란색 유니폼). /사진=AFPBBNews=뉴스1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테슬라 2배 속도에 탄성…텍사스 놀라게 한 SK 기술보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