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대출 땡겨 투자했는데 주가 떨어지네"…'빚투' 개미의 눈물

머니투데이
  • 홍순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15 16:48
  • 글자크기조절
"대출 땡겨 투자했는데 주가 떨어지네"…'빚투' 개미의 눈물
주가 상승을 예측해 '빚투'(빚내서 투자)에 나선 개인투자자들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 지지부진한 증시흐름에 담보비율이 하락하면서 신용거래한 주식들이 강제로 청산당하는 걸 지켜볼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증시 변동성이 커지는 상황에선 무리한 신용거래를 주의하라는 조언이 끊이질 않지만, 높아진 레버리지 투자는 좀처럼 줄지 않는다.

1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KODEX 코스닥150선물인버스 (3,890원 ▲40 +1.04%) ETF의 신용융자 잔고 주식수는 1659만주로 잔고율은 13.4%다. 이 ETF는 코스닥시장에 상장된 종목 상위 150개의 주가 흐름을 거꾸로 추종해 수익을 내는 증권상품이다.

지난 1월 KODEX 코스닥150선물인버스 ETF의 신용융자 잔고는 약 560만주였다. 코스닥 반락을 예상한 투자자들의 베팅 수요가 늘면서 신용융자 잔고가 현재까지 약 2.96배 늘어났다.

하지만 이차전지주(株)를 필두로 코스닥지수가 크게 상승하자 KODEX 코스닥150선물인버스 ETF는 하락했다. 올 들어 코스닥지수가 16.33% 올랐으나 KODEX 코스닥150선물인버스 ETF는 17.52% 하락했다.

문제는 주가가 하락하면서 반대매매가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이다. 반대매매는 투자자가 증권사의 돈을 빌려 매수한 주식이 일정 주가 밑으로 떨어지거나 미수거래 결제대금을 납입하지 못하면 증권사가 강제로 주식을 청산하는 걸 의미한다.

투자자들이 증권사의 돈을 빌려 주가가 오르면 수익을 볼 수 있겠으나 그 반대면 신용융자 이자까지 지불해야 하기에 더 큰 손해를 본다. 아울러 증권사에서 돈을 빌려 투자를 하기 때문에 장기투자가 힘들다는 단점도 있다.

KODEX 코스닥150선물인버스 ETF 외 최근 신용융자잔고가 급증한 종목들도 대체적으로 주가가 좋지 않았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최근 1주간 코스피시장에선 삼성중공업 (7,960원 ▼20 -0.25%), KEC (1,496원 ▲149 +11.06%), 코스닥시장에선 SM C&C (1,921원 ▼23 -1.18%), 소프트센 (590원 ▲1 +0.17%) 등에서 신용융자가 늘었다. 같은 기간 삼성중공업(-1.96%), KEC(-9.89%), SM C&C(-18.59%), 소프트센(-8.62%)은 주가가 빠졌다.

개별 종목뿐 아니라 전체 빚투 규모도 늘었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13일엔 전체 신용거래융자 잔액이 18조3477억원으로 6개월 이후 최고치를 찍었다. 그중 개인투자자 비중이 많은 코스닥시장의 신용거래융자가 빠르게 늘었다. 코스닥시장의 신용거래융자 잔액은 9조1539억원으로 지난해 6월21일(9조2467억원) 이후 가장 높았다.

위탁매매 미수금 대비 반대매매금액 역시 증가세다. 월평균 반대매매 금액을 따져보면 지난 10월 평균 113억원을 기록했으나 이번달 들어 229억원으로 늘어 6개월 내 최고치를 찍었다.

전문가들은 증시 변동성이 커진 만큼 빚투를 경계하라고 조언한다. 증권사들이 신용융자 이자율을 낮추고 있지만 단기간 주가가 상승하지 않으면 손실 위험이 더 커질 수 있어서다.

서지용 상명대 경영학과 교수는 "빚투를 하면 투자자들이 자금 차입에 대한 부담이 생기고 반대매매가 일어나면 금전적 손실이 더 발생할 수 있어 요즘 같은 증시에서 빚투로 수익을 낼 가능성이 높지 않다"며 "반대매매 강제 청산 가능성도 상당해 빚투를 자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車업계 고집 꺾었다...전기차 가격 낮추자 생긴 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