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의약품 수출 주춤… 완제품은 15개월째 감소, 왜?

머니투데이
  • 박미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15 17:25
  • 글자크기조절

지난달 완제의약품 전년 동기比 17.7% 감소, 작년 최대 88.7% 급감… 코로나 엔데믹 영향, 정부 지원 필요

의약품 수출 주춤… 완제품은 15개월째 감소, 왜?
지난해부터 국내 의약품 수출 실적이 부진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특히 완제의약품 수출은 2021년 12월부터 지난달까지 15개월 연속 감소했다. 코로나19(COVID-19)의 '엔데믹'(감염병의 풍토병화)이 진행되면서 진단키트와 함께 백신 판매가 감소한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15일 관세청과 삼성증권에 따르면 지난달 완제의약품 수출액은 9192만3000달러(약 12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7.7% 감소했다. 완제의약품 수출액은 2021년 12월 4억4817만6000달러(약 5846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28.4% 감소한 이후 지난달까지 15개월 연속 감소세다. 지난해에는 매달 전년 동기 대비 35.1~88.7%로 큰 폭의 감소율을 기록했다.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전세계적으로 줄어들고 엔데믹이 된 점이 주된 이유인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의 2021년 기준 의약품 수출 실적을 보면 업체별로 주요 수출 제약사는 △삼성바이오로직스 1조2216억원 △SK바이오팜 4186억원 △셀트리온 2887억원 △SK케미칼(생명과학) 2668억원 △엘지화학(생명과학) 2394억원 등이다. 그 중 수출액이 가장 많은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주로 코로나19 백신인 '모더나' 완제품을 생산해 수출했다. 이게 완제의약품 수출액으로 잡히면서 2020년엔 완제의약품 수출액이 전년보다 92.3% 급증했으나 코로나19 효과가 끝나가면서 수출이 크게 줄어든 것이다.

마찬가지로 코로나19 수혜를 본 진단키트 수출 현황도 완제의약품과 비슷한 추세를 보인다. 지난달 진단키트 수출액은 1348만달러(약 176억원)로 전년 동기보다 85.0% 급감했다. 진단키트 수출액도 지난해 3월부터 12개월 연속 큰 폭으로 줄었다. 감소폭은 55.9~88.9%에 달한다.

바이오·헬스(의약품·의료기기 등) 분야 수출금 중 큰 비중을 차지하는 원료의약품 수출액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지만 증가폭은 둔화되는 모양새다. 지난달 원료의약품 수출액은 1억8359만8000달러(약 239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4.6% 증가했다. 이 기간 보톨리눔톡신과 레이저기기 수출액도 각각 2726만5000달러(약 356억원), 6526만3000달러(약 853억원)로 98.8%, 63.1% 늘었다. 체성분분석기(-48.3%), 임플란트(-5.3%), 올리고뉴클레오타이드(-18.4%)는 수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감소했다.

전반적인 바이오?헬스 수출액 증가폭은 둔화되는 추세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해 연간 바이오·헬스 산업 분야 수출 매출액은 20조4200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0.3% 늘었다. 2021년 증가율 16.9% 대비 크게 낮다.

업계에서는 기업 스스로 국제 표준화에 맞춰 개발을 해야 함과 동시에 정부 지원도 있어야 한다고 본다. 제약업계 관계자는 "수출을 위해서는 지속적인 연구 개발과 더불어 각 기업들이 국제 표준화에 맞게 제품을 개발해야 한다"며 "국가마다 판매를 위한 허가 기준 등이 다른데 대사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코트라) 등의 적극적인 지원과 정부의 수주 지원 확대 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0개 기관 모두 낮췄다"...정부, 올 성장률 '고심 또 고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