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27억 집값이 45억 됐다"…강남·용산 대형평형의 '반격'

머니투데이
  • 배규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1,373
  • 2023.03.16 05:20
  • 글자크기조절

트윈빌 222㎡ 27억→45억 '쑥'
전국 신고가 기준 상승액 1위

압구정 현대아파트 전경/사진=회사 DB
압구정 현대아파트 전경/사진=회사 DB
시장 침체에도 서울 강남·용산 대형 평형을 중심으로 신고가 행진이 이어지고 있다. 15일 직방이 지난 12일 기준 최근 한 달 동안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분석한 결과 서울시 용산구 한남동 '트윈빌' 전용면적 222.69㎡가 전국 신고가 기준으로 상승액 1위를 차지했다. 지난달 45억원에 직거래 돼 직전 최고가(27억원)보다 18억원이 상승했다.

서울시 송파구 잠실동 '갤러리아팰리스'로 전용면적 164.3㎡가 지난달 34억원에 거래돼 최고가(18억5000만원)보다 15억5000만원이 상승해 뒤를 이었다.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6차' 전용면적 157.36㎡는 같은 달 58억원에 중개 거래됐다. 최고가인 45억원보다 13억원이 뛰었다. 전국 아파트 신고가 상승액 상위 10개 중 서울이 6개를 차지했으며 부산이 3개, 경기도 1개 순으로 나타났다.

최근 1년 내 기준으로 보면 전국 아파트 신고가 상승액 1위는 58억원에 거래된 압구정 현대6차 전용면적 157.36㎡가 차지했다. 이어 강동구 고덕동 '래미안힐스테이트고덕' 전용면적 59.96㎡가 지난달 11억원에 거래돼 직전 최고가(7억원)보다 4억원이 상승했다.

은평구 진관동 '마고정3단지센트레빌' 전용면적 167.14㎡는 18억5000만원에 중개거래돼 직전 최고가(14억5000만원) 보다 4억원이 올랐다.

최근 1년 신저가 상위 단지는 강남 구축 아파트가 주를 이뤘다. 압구정동 '현대1차' 전용면적 131.48㎡는 지난달 35억5000만원에 거래돼 직전 최저가(44억원)보다 8억5000만원이 하락했다. 송파구 신천동 '장미1' 전용면적 71.2㎡는 14억9700만원에 거래돼 과거 1년 내 최저가(21억5000만원)보다 6억5300만원이 빠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국인 폭풍 매수' 6월도 강세장 전망…증권가 "이것 담아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