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한국서 상위 1% 부자 되려면?…연소득 2.1억, 순자산 32.8억

머니투데이
  • 하수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263
  • 2023.03.16 09:15
  • 글자크기조절
**사진은 기사과 관련없음. 사진은 서울 동작구 아파트 일대.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사진은 기사과 관련없음. 사진은 서울 동작구 아파트 일대.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지난해 순자산이 32억8000만원을 넘으면 대한민국 상위 1% 부자에 속하는 가구인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통계청에 따르면, 총자산에서 부채를 뺀 지난해 상위 1% 가구의 순자산 기준선은 32억7920만원으로 2021년(29억원)보다 4억원 가깝게 증가했다.

이들 가구 자산 중 80% 이상(약 43억7300만원)은 부동산이었다. 한국 전체 가구의 평균 부동산 자산 비중(74%)보다 높았다

평균 금융자산은 9억원이었고, 부채는 5억1700만원씩 진 것으로 나타났다. 주식 등 직접 투자 비율이 전체 가구 평균의 2배가 넘었다.

상위 1% 안에 드는 가구의 소득은 연평균 2억1632만원으로, 전체 가구 평균 소득인 6414만원의 약 3.4배 수준으로 조사됐다.

이 중 근로소득이 9328만원, 사업소득이 약 4000만원, 배당·이자 등의 재산소득 약 7300만원이었다.

전체 가구와 비교했을 때 상위 1%의 근로소득은 전체 가구(4125만원)의 2.3배, 사업소득은 전체 가구(1160만원)의 3.4배였다. 전체 가구의 재산소득은 평균 426만원으로 상위 1%와의 격차가 17배에 달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깜짝이야!" 급등 LG전자에 무슨 일?…코스피 함께 웃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