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작년 출연연 기술료 1254억 '역대 최고'…"딥사이언스 전략 수립"

머니투데이
  • 류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16 15:56
  • 글자크기조절

2022년 기술이전 계약 1999건, 누적 창업건수 616건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16일 오후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포항공과대학교 체인지업 그라운드에서 열린 '지역 기술 창업기업 간담회' 에서 기념촬영 하고 있다. 왼쪽 여섯 번째부터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김무환 포항공과대학교 총장, 김병욱 국회의원/사진=과기정통부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16일 오후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포항공과대학교 체인지업 그라운드에서 열린 '지역 기술 창업기업 간담회' 에서 기념촬영 하고 있다. 왼쪽 여섯 번째부터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김무환 포항공과대학교 총장, 김병욱 국회의원/사진=과기정통부
지난해 과학기술 분야 정부출연연구기관(이하 출연연) 25곳의 기술료 수입이 역대 최고치인 1254억원을 기록했다.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 장관은 16일 오후 포스텍(옛 포항공대) 창업보육시설인 체인지업 그라운드에서 열린 기술창업 간담회에서 이 같이 밝혔다.

이 장관에 따르면 25개 출연연 기술료 수입은 2019년 처음으로 1000억 원 이상을 기록한 데 이어 2020년 1215억원까지 늘었고, 2022년 1254억원을 찍었다.

기술이전 계약은 1999건, 누적 창업건수는 616건을 달성했다. 지난 해 정부는 약 2조 5351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기술사업화와 기술창업을 지원했다.

이 장관은 "출연연이 딥테크 기술사업화의 핵심으로 자리잡고 있다"면서 "조속한 시일 내에 과학기술 스케일업·창업 촉진 전략을 세워 연구성과 스케일업을 촉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과학자 주도의 연구자 창업도 활성화하고, 기술이전 조직(TLO) 지원을 통해 첨단 기술 분야 창업 생태계를 지속적으로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올해 기술사업화·창업 등 스케일업 R&D(연구·개발)를 위해 약 2조 5221억원의 예산을 배정했다. 이 중 과기정통부에 기술사업화 약 3764억원, 기술창업 약 1183억원 등 총 4947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주요 분야별로는 연구성과 활용·실용화 및 창업 분야에 897억6000만원, 연구산업 활성화에 922억8200만원, 연구개발특구 육성 등 지역과학기술혁신에 1835억600만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특히, 이 장관은 이 자리에서 "경제·사회적 파급력이 클 것으로 예측되나, 시장·산업이 초기단계인 양자와 첨단바이오, 핵융합 등의 이른바 '딥사이언스 창업'을 촉진하기 위한 특화 전략을 현장의견 수렴을 통해 수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앞으로 과학기술이 시장과 산업에서 혁신의 물결을 일으키도록 기술 창업을 적극 지원하겠다"며 "연구현장의 딥테크 창업 및 기술이전 지원에 민간의 역량을 활용하는 등 대형성과 창출을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 장관과 김병욱 국회의원, 김무환 포항공대 총장, 김남일 포항시 부시장, 최혁준 경상북도 메타버스과학국장 등과 마이다스 H&T, C-Biomex, 원소프트다임, 에코텍트, 폴라리스3D, 그래핀스퀘어 등 6개 기술창업기업 대표가 참석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지난해 25개 출연연이 체결한 기술이전 계약은 1999건이었다. 기술료 수입은 1254억원으로 역대 최대였다. 기술이전 성과의 약 66%가 중소·중견기업에서 발생했다. 출연연 누적 창업 건수도 지난해 616건까지 늘었다.

과기정통부는 대형 기술이전 계약이나 해외 진출 등 가시적인 성과가 많았다고 평가했다. 지난해 생명연이 줄기세포에서 분화된 세포가 갖는 미성숙 문제를 해결해 세계 최고 수준의 장관(창자) 오가노이드 원천기술을 약 60억원에 이전한 바 있다. 표준연도 저렴한 고성능 필터로 5G 통신품질을 높일 수 있는 기술을 기술이전했다.

딥테크 창업 성과도 나왔다. 반도체 후공정 검사 장비 서비스를 지원하는 블루타일랩은 ETRI 기술출자를 통해 연구소기업으로 전환 후에 과기정통부 공공기술사업화 펀드의 첫 투자 대상이 되기도 했다.

과기정통부는 혁신기술창업에 대한 꾸준한 지원을 약속했다.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은 이날 포항공대에 위치한 창업보육시설인 체인지업 그라운드에서 기술창업 간담회를 개최하고 조속한 시일 내에 '과학기술 스케일업·창업 촉진 전략'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연구성과 스케일업을 촉진하고 과학자 주도의 연구자창업을 활성화하는 등 창업 생태계를 지속적으로 강화해나가겠다는 계획이다.

이 장관은 "혁신적 기술들이 사장되지 않고 창업으로 이어져 우리나라의 성장과 도약을 위한 '혁신씨앗'이 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손흥민 차별 없도록"···'개고기 금지 특별법' 6월중 발의된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