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PPT 만들어줘"…MS 워드·엑셀에도 GPT-4 탑재

머니투데이
  • 배한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323
  • 2023.03.17 08:47
  • 글자크기조절

오피스 365에 생성AI 장착…'부기장'처럼 모든 일 도와
초안 작성부터 내용 분석·요약·재생산·디자인까지
가격·출시 일자 미공개…"조만간 관련 내용 공유할 것"

사티아 나델라 마이크로소프트 최고경영자가 16일(현지 시각) MS 365 코파일럿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사진=마이크로소프트 발표 갈무리
사티아 나델라 마이크로소프트 최고경영자가 16일(현지 시각) MS 365 코파일럿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사진=마이크로소프트 발표 갈무리
마이크로소프트(MS)가 생성 AI(인공지능)를 탑재해 초안 작성부터 기존 자료 분석·발표 자료 생성·일정 관리 등 인간이 할 수 있는 대부분의 업무를 대신해주는 서비스를 공개했다.

사티아 나델라 마이크로소프트(MS) 최고경영자(CEO)는 16일(현지 시각) 'AI와 함께하는 일의 미래(The Future of Work with AI)' 행사에서 MS 365 코파일럿(Copilot)을 공개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오늘 우리는 컴퓨터와 상호작용하는 방식의 진화를 공개한다. 키보드와 마우스 없이 컴퓨터를 못 사용하는 것처럼, 앞으로는 코파일럿과 같은 (초거대 AI) 자연어 모델 없이는 컴퓨터를 사용하지 못하게 될 것"이라며 "이는 일하는 방식을 근본적으로 바꾸고 생산성의 새 물결을 열어줄 것"이라고 말했다.

코파일럿은 '부기장'이라는 뜻으로 기장인 인간 옆에서 업무를 돕는다. 특히 오픈AI의 새 자연어 모델인 GPT-4가 탑재돼 진짜 부기장과 함께 일하는 것처럼 대화로 업무 지시를 할 수 있다.


코파일럿을 활용해 MS 워드의 내용을 PPT로 생성하는 모습. /사진=마이크로소프트
코파일럿을 활용해 MS 워드의 내용을 PPT로 생성하는 모습. /사진=마이크로소프트

코파일럿은 △워드 △엑셀 △파워포인트 △아웃룩(이메일) △팀즈(협업툴) 등 MS 365에 내장된다. 해당 앱을 사용하는 동안 코파일럿 채팅창을 띄워 프롬프트(명령어)를 입력하면 원하는 작업을 할 수 있다. 워드에 작성된 문서 내용을 작성·요약·편집해 줄 뿐만 아니라 이를 바탕으로 파워포인트(PPT) 발표 슬라이드로 전환해 준다. 사용자가 원하는 테마를 고르면 코파일럿은 이에 맞게 디자인해 주기도 한다. 엑셀 내 데이터를 분석하거나 사용하기 편하게 재편집해줄 수고, 그래프 등 시각화 작업도 클릭이 아닌, 명령어 입력 방식으로 진행할 수 있다.

MS 팀즈에 적용된 코파일럿. /사진=마이크로소프트
MS 팀즈에 적용된 코파일럿. /사진=마이크로소프트

특히 MS의 화상회의 시스템인 팀즈와 결합된 '비즈니스 챗(Business chat)'은 MS 365 앱과 일정·회의록·팀즈 내 대화 내용 등 사용자 데이터와 결합해 진짜 비서처럼 사용자를 돕는다. 예를 들어 "제품 전략 업데이트를 팀에 공유해주세요"라고 프롬프트를 입력하면 오전에 있었던 회의를 바탕으로 코파일럿이 제품 전략에 대해 요약하고 이메일과 팀즈 채팅 목록 등을 바탕으로 필요한 사람들에게 관련 내용을 공유한다.

MS 365 코파일럿은 현재 몇몇 제한된 기업 고객을 대상으로 기능을 테스트 중이다. MS는 "몇 달 안에 코파일럿은 모든 생산성 앱에 도입할 예정이다"며 "조만간 가격 책정 및 라이선스에 대해 더 자세히 알려드리겠다"고 했다.

코파일럿은 GPT-4를 기반으로 하고 있어 할루시네이션 (환각)등 GPT-4가 가진 한계를 그대로 갖고 있다. MS도 이날 발표에서 "코파일럿이 옳을 때도 있고, 때로는 틀릴 때도 있다"고 인정했다.

한편, 더인포메이션, 테크크런치 등 외신은 MS가 코파일럿을 아주 빠르게 확장하기는 힘들 것이라고 내다봤다. GPT-4와 같은 초거대 AI를 많은 서비스에 적용하면서 지나치게 많은 GPU를 소비하게 된 것이다. 더 인포메이션은 "MS는 AI를 실행하는데 필요한 서버 하드웨어, 즉 GPU의 내부 부족에 직면해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오픈AI 측은 MS와 협력해 클라우드 MS 애저에 슈퍼컴퓨터를 구축했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지금이 반도체 바닥, 오히려 좋아" 삼성전자에 모이는 기대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