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글로벌 세무시장 뚫는 '삼쩜삼', 31조 규모 영국에 법인 설립

머니투데이
  • 최태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17 09:57
  • 글자크기조절
글로벌 세무시장 뚫는 '삼쩜삼', 31조 규모 영국에 법인 설립
세금 신고·환급 도움 서비스 '삼쩜삼'을 운영하는 택스테크(Tax-Tech) 스타트업 자비스앤빌런즈가 영국 현지법인을 설립했다고 17일 밝혔다.

지난해 11월 세무 분야 세계 최초로 영국 정부의 글로벌 스타트업 유치 프로그램 GEP(Global Entrepreneur Programme)에 선정된 자비스앤빌런즈는 현지 법인 설립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영국 시장 공략에 나선다.

GEP는 영국 국제통상부가 해외 혁신 스타트업의 영국 및 글로벌 진출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선정된 스타트업은 특별 비자 패스, 전문가 멘토링, 투자자와의 교류, 법률 자문 등 현지 정착을 위한 다양한 지원을 받는다.

자비스앤빌런즈는 내년 4월 출시를 목표로 영국 국민들의 세금 신고 및 환급을 간편하게 돕는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 복잡한 세무 업무 때문에 어려움을 겪는 영국 내 자영업자와 프리랜서의 불편을 해소한다는 계획이다.

삼쩜삼을 통해 국내에서 이미 입증된 세무 업무 간편화 기술, 쉽고 직관적인 사용자 환경(UI·UX), 합리적인 수수료 정책이 핵심 전략이다. 자체 시장 조사에 따르면 영국의 누적 미수령 세금 환급금 규모는 200억 파운드(약 31조원)에 달한다.

자비스앤빌런즈 영국 법인은 첫 행보로 서울시와 런던 증권거래소가 주최한 '2023 런던 컨퍼런스 - 스타트업 프롬 서울'에 대표 기업으로 참여했다. 런던 증권거래소에서 국내 유망 스타트업 투자유치 설명회가 열린 건 이번이 처음이다.

자비스앤빌런즈 영국 법인은 김현주 글로벌 사업부문장이 이끌게 된다. 김 부문장은 홍콩 롯데시네마 해외운영팀 및 전략기획팀, 롯데시네마 홍콩법인 법인장을 지낸 10년차 글로벌 비즈니스 전문가다.

김현주 부문장은 "영국 국민들도 복잡한 세무 업무에 대한 고민이 많다. 하지만 뚜렷한 두각을 보이는 택스 테크 스타트업이 없어 삼쩜삼이 '퍼스트 무버(First mover)'로서 기술 경쟁력을 선보일 좋은 기회"라고 했다.

그러면서 "영국의 세무 사각지대 해소를 시작으로 영연방 국가로 사업을 확장해나가며 세무 분야를 대표하는 글로벌 AI 스타트업으로 거듭나겠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수백억 벌고 벌금 5억?…"신도 모른다" 작전세력이 챙긴 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