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BTS 뷔 "사기 계약이다, 한국 갈래"…넘치는 손님에 '서진이네' 위기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8,321
  • 2023.03.17 11:13
  • 글자크기조절
/사진=tvN '서진이네'
/사진=tvN '서진이네'
호황기를 맞은 '서진이네'에 급제동이 걸린다.

17일 방송되는 tvN '서진이네'에서는 넘치는 주문 때문에 사상 최초로 재료가 소진되는 위기의 순간이 그려진다.

'서진이네'는 영업 3일 차인 주말에 밀려드는 손님들로 만석이 된다. 손님들은 줄 서서 기다리기 시작하고, 예상치 못하게 핫도그 재료까지 떨어지자 사장 이서진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한다.

설상가상으로 떡볶이와 양념치킨도 재료가 얼마 남지 않아 저녁 장사 약 한 시간 만에 영업을 종료해야 할 수도 있는 상황.

특히 다양한 메뉴를 담당하고 있는 박서준의 마음은 더욱 급해진다. 주문 들어온 라면을 끓이면서 반반 핫도그 재료를 꼬치에 끼워 준비하는가 하면, 추가 주문까지 소화하며 주방을 종횡무진으로 움직이던 박서준은 "내일 집에 가야겠다. 안 되겠다"고 선언한다.

여느 때보다 바빴던 하루를 보낸 직원들은 앓는 소리로 매장을 가득 채운다. 인턴 뷔는 영혼까지 털린 표정으로 "나 한국 갈 거다. 이거 사기 계약이다. 사기 계약"이라고 말한다.

반면 홀에서 매출 정산을 끝내고 나타난 이서진의 얼굴에는 보조개가 피어 있어 목표했던 매출 1만페소(한화 약 69만5900원)를 달성한 것인지 기대감을 안긴다.
/사진=tvN '서진이네'
/사진=tvN '서진이네'
직원들의 초토화된 모습을 본 이서진은 고민 끝에 '노(NO) 휴일 정책'을 폐지하고 하루 간의 휴가를 제공한다. 업무에서 벗어난 직원들은 따로 또 같이 여유를 만끽하며 각양각색으로 즐거운 시간을 보낸다.

하지만 하루 휴식을 취하고 난 다음 날 영업을 시작한 이서진은 초조해하며 "손님 왜 이렇게 없냐"고 묻는 등 예민한 모습을 보여 궁금증을 안긴다. 17일 오후 8시50분 방송.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양적완화냐 아니냐" 엇갈린 시선… "과도한 기대 금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