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금감원, 증권사 이자 장사 손본다... '이자·수수료 개선 TF' 출범

머니투데이
  • 정혜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19 12:00
  • 글자크기조절
금감원 사옥
금감원 사옥
금융감독원이 14개 증권사, 금융투자협회와 함께 '증권사 이자율·수수료 관행 개선 TF(태스크포스)를 출범시킨다.

1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TF는 △투자자예탁금 이용료율 △신용융자 이자율 △대차거래 수수료 등 3개 작업반으로 나눠진다. 반별로 오는 20일부터 28일까지 첫 회의를 연다.

20일에는 신용융자 이자율 회의가 가장 먼저 열린다. 금감원, 금투협을 비롯해 신용융자 잔고 규모를 고려한 6개사가 모인다. 이날 이자율 산정방식과 가산금리 산정 구체화 방안, 적용금리에 대한 내부통제 강화, 금리 변동 적용주기 단축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21일에는 대차거래 수수료 논의가 이어진다. 대차수수료 협의 프로세스 개선, 리테일 약정방식 개선, 투자자 설명 강화 등을 논의한다.

28일에는 금감원, 금투협, 8개 증권사가 투자자예탁금 이용료율 관련 회의를 연다. 이용료 산정기준 구체화, 내부통제절차 강화 방안, 이용료 최소 점검주기·산정절차 구체화 방안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금감원이 증권사 이자율·수수료 관행 개선 TF를 띄운 이유는 이자율과 수수료율이 보다 합리적으로 적용되도록 업계와 의견을 공유하자는 취지다.

금감원은 TF를 통해 요율 점검주기 단축, 이자율 산정체계 개선, 수수료 공시강화 등 투자자 탐색권과 교섭력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도출할 예정이다.

TF는 월 1회 이상 회의를 열 계획이다. 논의 결과를 바탕으로 업계 전반의 의견 수렴을 거쳐 모범규준, 약관 개선, 공시 강화 등 제도개선 방안을 상반기에 마련할 방침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양적완화냐 아니냐" 엇갈린 시선… "과도한 기대 금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