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신형 그랜저 LPG, 좋은데 왜 안사지?[차알못시승기]

머니투데이
  • 이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4,930
  • 2023.03.19 07:00
  • 글자크기조절
[편집자주] 마력·토크…우리가 이 단어를 일상에서 얼마나 쓸까요? 지금도 많은 사람들은 이걸 몰라도 만족스럽게 차를 구매하고 있습니다. 기자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어쩌면 독자들보다 더 '차알못'일수도 있습니다. 어려운 전문 용어는 빼고 차알못의 시선에서 최대한 쉬운 시승기를 쓰겠습니다.
현대차 그랜저 LPG 3.5 익스클루시브/사진=이강준 기자
현대차 그랜저 LPG 3.5 익스클루시브/사진=이강준 기자
국민차 그랜저의 풀체인지 모델은 출시 전부터 대박 조짐을 보였다. 그러나 이는 LPG 모델을 제외한 가솔린·하이브리드 모델만 얘기한 경우였다.

그랜저 풀체인지 모델은 상품성에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가 적다. 웬만해선 믿고 사는 차량이다. 그런데 의외로 그랜저 LPG는 소비자들의 구매 선상에도 잘 오르지 못한다.

그 이유를 알기 위해 지난 10일부터 12일까지 그랜저 GN7 LPG 3.5 익스클루시브를 시승했다. 그랜저 가솔린 모델과 마찬가지로 상품성 자체에는 흠잡을 게 없었다.
현대차 그랜저 LPG 3.5 익스클루시브/사진=이강준 기자
현대차 그랜저 LPG 3.5 익스클루시브/사진=이강준 기자


그랜저, 외관상 가솔린=LPG 동일…"트렁크 공간도 유사"


현대차 그랜저 LPG 3.5 익스클루시브/사진=이강준 기자
현대차 그랜저 LPG 3.5 익스클루시브/사진=이강준 기자
그랜저는 2017년부터 국내 판매 1위였지만, 이는 국내 한정이다. 코로나19(COVID-19)와 차량용 반도체 공급난 등 영향을 받았던 2020년을 제외하면 2017년부터 그랜저는 꾸준히 내수 시장에선 연간 10만대 이상 팔린 국민차다. 하지만 그간 수출은 연 5000대도 넘기지 못했다. 2021년 총 수출판매 대수는 4394대에 불과하다. 한국인의, 한국인만을 위한 국내 대표 세단이라는 증거로도 볼 수 있다.

그랜저 LPG는 가솔린 모델과 외관상으로 구별하기 어렵다. 그랜저 LPG도 각 그랜저로 회귀해 플래그십 세단 다운 중후함을 장착했다.

크기가 커진 건 물론, 웬만해선 직선으로만 차를 디자인해 청년이 운전할 경우 '부모님 차를 타고 다닌다'는 오해를 받기 좋을 정도다. 내부 핸들도 각 그랜저 시기 디자인을 따왔다. 동시에 현대차 로고를 없애는 혁신도 보여줬다.
현대차 그랜저 LPG 3.5 익스클루시브/사진=이강준 기자
현대차 그랜저 LPG 3.5 익스클루시브/사진=이강준 기자
프레임리스 도어도 동일하게 적용됐다. 그랜저의 창문은 4개 모두 이중접합유리를 적용하면서도 창틀을 없앴다. 스포츠 성향이 강한 고급 유럽 세단에 주로 들어가던 옵션이다. 디자인적으로 우수하지만 풍절음이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 실제 주행을 해보면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 기술 등이 적용돼 오히려 외부 소음은 더 작아졌다는 느낌을 받았다.

그랜저 LPG엔 노면 소음을 억제하는 ANC-R(액티브 노이즈 컨트롤-로드), 흡음타이어와 분리형 카페트를 기본 적용했다. 현실적으로 택시 차량으로 많이 판매되는만큼 정숙성을 높이는데 초점을 뒀다.
현대차 그랜저 LPG 3.5 익스클루시브의 계기판. 하단에 주행가능거리가 표시된다/사진=이강준 기자
현대차 그랜저 LPG 3.5 익스클루시브의 계기판. 하단에 주행가능거리가 표시된다/사진=이강준 기자
보통 LPG 차량은 출력이 약하다는 편견이 있는데 도심속 일상 주행에선 크게 문제점을 느끼지 못했다. 가솔린 차량과 유사하게 잔여 주행거리도 계기판에 표시돼 편의성도 높였다. 기존 LPG 차량들은 주행가능거리를 표시하지 않는 경우가 더 많았다.
현대차 그랜저 LPG 3.5 익스클루시브의 연료 탱크. 트렁크 하단에 얹혀져 있다/사진=이강준 기자
현대차 그랜저 LPG 3.5 익스클루시브의 연료 탱크. 트렁크 하단에 얹혀져 있다/사진=이강준 기자
트렁크 공간도 최대한 살렸다. 르노코리아 QM6처럼 도넛형 LPG 탱크를 탑재해 타이어가 들어갈 공간에 연료통을 얹었다. 기자가 실제로 짐을 실어봤을 때도 가솔린 모델과 체감상 차이를 느끼지 못했다.
신형 그랜저 LPG, 좋은데 왜 안사지?[차알못시승기]
그랜저 LPG 모델(위)과 그랜저 가솔린 모델(아래)의 트렁크 사진 비교/사진=이강준 기자
그랜저 LPG 모델(위)과 그랜저 가솔린 모델(아래)의 트렁크 사진 비교/사진=이강준 기자


그랜저 LPG 최대장점은 가성비…기름값·車값 모두 저렴


그랜저 LPG의 최대 장점은 '가성비'다. 대한LPG협회에 따르면 3월 첫째주 기준 18인치 타이어 가솔린 3.5모델과 LPG 3.5 모델을 비교했을 때 1년에 드는 기름값이 LPG가 가솔린보다 약 37만원 저렴하다. 휘발유는 1만5000㎞ 주행하면 227만원, LPG는 190만원이 든다.

차량 가격도 LPG가 더 저렴하다. 그랜저 가솔린 모델 프리미엄 트림은 3966만원, LPG 모델의 같은 트림은 3863만원이다. 연 주행거리가 길면 길수록 LPG차가 더 이득이다. 다만 옵션 차별은 있다. 예컨대 아우디 등에 들어가는 시퀀셜 라이팅(순차 점등 라이팅)은 가솔린 모델엔 있지만 LPG모델엔 없다.
현대차 그랜저 LPG 3.5 익스클루시브/사진=이강준 기자
현대차 그랜저 LPG 3.5 익스클루시브/사진=이강준 기자
그랜저 LPG의 단점이 없는 건 아니다. 출력이 부족한 문제는 아니지만 액셀의 응답 속도가 반박자씩 느린 편이다. 처음엔 어색했으나 주행하다보니 익숙해졌다.

가장 큰 문제는 그랜저 LPG에 있지 않다. 택시차라는 일종의 편견이 가장 문제다. 이는 비단 이 차량뿐만 아니라 모든 LPG 모델에 해당한다. 전기차에 비해 충전 용이성도 좋고 기술의 발전으로 트렁크 공간도 그대로 살린 모델이 많이 나왔다. 그럼에도 LPG에 대한 편견 때문에 애시당초 구매 목록에 올라가지도 못하는 경우가 많다. 정부의 홍보와 지원이 적극적으로 필요한 이유다.

그랜저 LPG의 가격은 △프리미엄 3935만원 △익스클루시브 4430만원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백현·지디? 없어도 걱정NO" 이슈 털고…엔터주 '고공행진'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