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성수 레미콘공장 부지, 'IT·문화' 핫플로"..오세훈의 확신

머니투데이
  • 더블린(아일랜드)=기성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19 11:15
  • 글자크기조절

'실리콘 도크' 아일랜드 더블린 그랜드 캐널 도크 방문-미래산업 거점 및 한강변 문화 명소로 만들 것

"산업 지역이었던 성동구 성수동의 변화에 발맞춰 서울숲 일대를 미래산업의 신성장 거점이자, 한강의 대표 수변명소로 만들어가겠다."

애플, 메타 등의 유럽법인이 위치한 아일랜드 더블린을 찾은 오세훈 서울시장은 확신에 찼다. 성수 지역을 미래형 첨단 산업인 '타미'(기술(Technology)·SNS(Advertising)·미디어(Media)·웹(Information)) 기반의 신산업 성장 거점으로 만들고 도시·자연·첨단산업·문화가 어우러진 수변복합도시로 만들겠다는 것이다. 최근 성수동이 스타트업의 클러스터로 부각되고 있는 시대적 변화를 반영해 성수 일대의 산업 및 도시공간에 대한 재구조화가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오세훈 서울시장(가운데)이 지난 16일(현지시간) 수변도시 정책현장 시찰을 위해 찾은 아일랜드 더블린시 도크랜드 현장에서 관계자들과 함께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사진제공=서울시
오세훈 서울시장(가운데)이 지난 16일(현지시간) 수변도시 정책현장 시찰을 위해 찾은 아일랜드 더블린시 도크랜드 현장에서 관계자들과 함께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사진제공=서울시




성수동 삼표 레미콘공장 부지, 미래산업 거점 '한강변 랜드마크'로 변신



오 시장은 지난 16일(현지시간) 더블린의 대표 수변중심 복합단지인 '그랜드 캐널도크 지구(Grand Canal Dock)'를 찾아 "자연과 잘 어우러진 최첨단 하이테크 기업들이 얼마나 활발하게 일자리를 창출하고 경제를 일구는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성수동 일대를 우리 젊은이들이 활발하게 새로운 기업을 일으키고, 전 세계 하이테크 기업들이 몰려올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그랜드 캐널 도크 지구는 과거 가스시설부지였지만 전폭적인 규제 완화와 공공·민간 협력으로 업무·주거·상업·문화가 복합된 글로벌 IT(정보기술)산업 중심의 업무단지가 됐다. 영국과 아일랜드 사이의 아일랜드해 수변 반대 편으로 구글, 애플, 메타 등 글로벌 IT 기업들이 자리하고 있어 '실리콘 도크'로도 불린다.

여기에 수변을 따라 창의적인 디자인의 건축물과 문화시설이 위치해 세계적인 수변 문화복합도시로도 각광받고 있다. 오 시장은 "서울에도 과거의 산업이 계속 유지되지 않아 최근 허문 곳이 삼표레미콘 공장 부지(삼표 부지)"라면서 "이곳에 미래형 첨단 산업인 타미 기업들을 집적시켜 활발하게 기업 활동을 하는 부지로 활용하겠다"고 설명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16일(현지시간) 아일랜드 더블린 도크랜드에 위치한 보드 가이즈 에너지 극장을 방문,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제공=서울시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16일(현지시간) 아일랜드 더블린 도크랜드에 위치한 보드 가이즈 에너지 극장을 방문,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제공=서울시


서울숲 연계 '도시·업무·상업·첨단문화' 거점으로 변모



삼표 부지는 2009년 현대차그룹 숙원사업인 GBC(글로벌비즈니스센터) 건립을 통한 한강변 랜드마크 조성이 추진됐으나 한강변 높이 규제 등으로 무산됐다. 이후 지난해 시가 강제철거 뒤 부지 활용이라는 대안을 제시했고, 삼표 측은 레미콘 공장을 자진 철거하면서 숙원 사업에 청신호가 켜졌다. 이 부지 면적은 2만8804㎡로 축구장 4개를 합친 크기로, 성수대교와 강변북로 진출입이 용이하고 서울숲과 인접해 서울의 '알짜' 위치로 꼽힌다.

현재 시 2040 도시기본계획에서는 청년첨단혁신축에 위치한 성수동을 주변 준공업지역과 연계해 정보통신기술(ICT) 산업 특화 거점으로 육성하도록 발전 방향을 제시했다. 이에 시는 성수 일대를 타미 산업 기반의 신산업 성장 거점과 서울숲과 연계한 업무·상업·첨단문화 거점으로 변화시킬 방침이다.

이를 위해 시는 삼표 부지를 최근 발표한 도시건축디자인 혁신 방안 중 '건축혁신형 사전협상'으로 첫 추진할 계획이다. 민관이 협력해 국제설계공모를 위한 가이드라인을 마련 중으로, 첨단 기술을 도입한 신개념 스마트 사무실이자 친환경 건축물로 만든다.

시는 또 서울숲 일대를 세계인이 찾아오는 수변 문화 명소이자 미래혁신 공유의 장으로 만든다. 해질녘 한강낙조를 만끽할 수 있는 다양한 조망공간을 조성할 계획이다. 지하철 경의중앙선이 지나는 응봉역 일대와 성수동 서울숲 일대를 연결하는 문화 보행교를 설치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서울숲 부지를 활용해 전시문화, 콘퍼런스 등 신기술 및 문화체험공간으로 조성하는 방안 역시 준비 중이다.
서울 성동구 삼표레미콘 공장이 해체되기 전 모습(왼쪽)과 후의 모습./사진제공=삼표그룹
서울 성동구 삼표레미콘 공장이 해체되기 전 모습(왼쪽)과 후의 모습./사진제공=삼표그룹
시는 삼표 부지 용도지역을 상향(1종 일반주거지역→상업지역)해 고층 복합개발을 할 수 있게 할 계획이다. 이를 통한 공공기여 규모는 약 6000억원으로 추산된다. 용도지역 상향 등으로 민간사업자의 사업성을 높여주고 개발이익 일부를 공공기여로 시가 얻게 되는 것이다. 시는 올해 사전협상을 본격 추진해 2025년 상반기 공사가 착공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오 시장은 "산업 지역이었던 성수동의 변화에 발맞춰 서울숲 일대를 더블린 도크랜드, 미국 실리콘밸리에 능가하는 미래산업의 신성장 거점으로 변모시킬 것"이라면서 "특히 중랑천과 한강, 서울숲에 인접한 위치한 만큼 한강의 대표 수변명소로 만들 것"이라고 자신했다.
오세훈 서울시장과 캐롤라인 콘로이 시장(왼쪽 2번째)이 16일 오전 10시(현지시간) 더블린 맨션하우스에서 열린 서울-더블린시 간 교류 강화를 위한 우호협력도시 체결식을 마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서울시
오세훈 서울시장과 캐롤라인 콘로이 시장(왼쪽 2번째)이 16일 오전 10시(현지시간) 더블린 맨션하우스에서 열린 서울-더블린시 간 교류 강화를 위한 우호협력도시 체결식을 마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서울시
한편 오 시장은 이날 오전 캐롤라인 콘로이 더블린 시장과 면담을 하고, 두 도시 간 교류 강화를 위한 우호협력도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시는 이번 협약을 통해 기존 교통분야 뿐만 아니라 기후위기 대응·문화·관광 등 전반 분야의 교류 협력를 약속해 향후 협력 강화를 위한 기반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올해는 한국-아일랜드 공식수교 40주년으로 양 도시간 우호협약 체결이 양국의 관계 증진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