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中외교부, 尹-기시다 회담에 "日, 반성하며 역사문제 처리해야"

머니투데이
  • 김지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18 09:01
  • 글자크기조절
[도쿄=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16일 도쿄 총리 관저에서 한일 정상 소인수 회담을 하고 있다. 2023.03.16.
[도쿄=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16일 도쿄 총리 관저에서 한일 정상 소인수 회담을 하고 있다. 2023.03.16.
중국 외교부가 지난 16일 방일한 윤석열 대통령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개최한 한일 정상회담에 대해 "일본은 역사를 직시하고 깊이 반성하며 성실하고 책임 있는 자세로 역사 문제를 처리해야 한다"는 입장을 냈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7일 정례 브리핑에서 한일 정상회담 관련 중국 측의 논평을 묻는 중국 취재진 질의에 "한국 내 평가가 엇갈린다는 점에 주목했다"며 이같이 답했다.

왕원빈 대변인은 일제 강점기 강제징용에 대해 "일본 군국주의가 대외침략과 식민통치 기간 중국 뿐만 아니라 한국, 등 아시아인들에게 저지른 심각한 인도주의적 범죄"라며 일본의 반성·책임 있는 자세를 거론한 뒤 "이를 바탕으로 아시아 이웃 국가들과 정상적 관계를 발전시켜야 한다"고 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기시다 총리와 12년 만에 한일 양자 회담을 열고 일본의 대(對) 한국 수출 규제 해제, 화이트리스트 회복,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정상화 등에 합의했다. 한국 정부는 지난 6일 대법원의 강제징용 피해 배상과 관련한 제3자 변제안을 발표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년 만에 코스피 2600선 탈환…"반도체 올라 타라" 조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