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비틀대며 내린 앞차 운전자 "나 못 가겠어"…부산항대교 어떻길래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8,735
  • 2023.03.18 16:26
  • 글자크기조절
/사진=JTBC '한블리의 블랙박스 리뷰' 방송 화면 갈무리
/사진=JTBC '한블리의 블랙박스 리뷰' 방송 화면 갈무리
부산항대교에 진입하던 한 운전자가 공포감을 느껴 운전석에서 도망치듯 내리는 일이 발생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JTBC '한블리의 블랙박스 리뷰'에는 부산 영동구 부산항대교 진입 램프 초입에서 찍힌 블랙박스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에서 블랙박스 차 A씨 앞에서 가던 차는 갑자기 비상등을 켜고 차를 멈춘다. 앞차 운전자인 여성 B씨는 차에서 내리더니 비틀거리며 A씨에게 다가왔다.

A씨가 "왜 그러냐"고 묻자 B씨는 "제가 무서워서 못 올라가겠다"며 덜덜 떨었다.

A씨는 "그렇다고 여기서 이러시면 어떡하냐"고 하자 B씨는 "어떡해요, 어떡해. 제가 전라도 광주에서 왔는데 여기서 못 올라가겠다"며 패닉 상태를 보였다.

A씨가 "가시면 된다. 다 다니는 길"이라고 설득했지만, B씨는 "안 되겠다"며 가쁜 숨을 몰아쉬었다.

이어 "어후, 어후, 어후, 숨이 안 쉬어져"라며 결국 램프를 통과하지 못하고 갓길에 차를 댔다.

영상을 본 이수근은 "충분히 이해된다. 초행길인데 당황하실 수 있다"며 B씨를 안타까워했다. 박미선도 "그냥 봐도 길이 무서워 보인다"며 공감했다.

B씨가 진입을 포기한 부산항대교 램프는 높이 약 60m의 360도로 회전하는 진입로다. 건물 20층 정도 높이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부산항대교 램프를 타본 누리꾼의 아찔한 경험담도 이어졌다. 이들은 "부모님 모시고 간 적이 있는데 '신기한데 너무 무섭다'고 하셨다", "부산 놀러 갔을 때 아무 생각 없이 내비게이션 안내대로 진입했는데 무섭긴 하더라", "롤러코스터 느낌이었다", "조수석에서 눈 감고 지나갔다" 등 경험을 나눴다.

반면 "하늘을 나는 기분이 들던데" "재밌었다" 등 긍정적인 반응도 있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수백억 벌고 벌금 5억?…"신도 모른다" 작전세력이 챙긴 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