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와이오밍주 美 최초 낙태약 '불법화'…어기면 최대 징역 6개월

머니투데이
  • 김승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18 20:24
  • 글자크기조절
1월 1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에서 시민단체 '크리스천 디펜스 연합' 주최로 동네 약국에서의 낙태약 판매에 반대하는 집회가 열린 가운데 패트릭 마호니 목사가 발언을 하고 있다. 이달 초 미 식품의약국(FDA)은 처방전이 있는 시민들에게 편의점 약국을 제외한 소매 약국에서 낙태약을 판매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AFPBBNews=뉴스1
1월 1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에서 시민단체 '크리스천 디펜스 연합' 주최로 동네 약국에서의 낙태약 판매에 반대하는 집회가 열린 가운데 패트릭 마호니 목사가 발언을 하고 있다. 이달 초 미 식품의약국(FDA)은 처방전이 있는 시민들에게 편의점 약국을 제외한 소매 약국에서 낙태약을 판매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AFPBBNews=뉴스1
와이오밍주가 미국 주 정부 가운데 처음으로 낙태약(임신중단약)을 불법화하는 조치를 내렸다.

17일(현지시간) 로이터,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공화당 소속의 마크 고든 와이오밍 주지사는 낙태약 사용이나 처방을 금지하는 법안에 서명했다. 2페이지 분량의 이 법안은 낙태를 목적으로 한 약물의 처방, 조제, 배포, 판매, 사용을 불법으로 규정하고 있다.

이 법안은 올해 7월 1일부터 효력이 발생한다. 만약 주 지침을 위반할 경우에는 최대 징역 6개월과 9000달러(약 1180만원)의 벌금을 부과받는다.

한편 사후피임약은 이번 금지 약물에 포함되지 않았으며, 자연적인 유산을 치료해야 하는 경우에는 낙태약을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앞서 지난해 6월 연방대법원이 여성의 낙태를 합법화한 '로 대 웨이드'(Roe vs. Wade) 판결을 뒤집으면서 미국은 주별로 낙태를 금지시킬 수 있게 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