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문재인 "결단하고 화합하면 내년 총선서 국민신뢰 얻을 것"

머니투데이
  • 오문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19 09:52
  • 글자크기조절
문재인 전 대통령(왼쪽)과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박용진 의원 페이스북
문재인 전 대통령(왼쪽)과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박용진 의원 페이스북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9일 문재인 대통령이 현 민주당의 분열 상황을 두고 "화합하는 모습을 보이기만 해도 내년 총선은 국민 신뢰를 얻을 수 있을 것"이란 의견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본인의 페이스북에 '평산마을에서 문 대통령님 만나 뵙고 왔습니다'란 제목의 글을 올리고 이같이 전했다.

박 의원은 "지난 금요일 오후, 양산 사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났다. 울산지역의 청년 정치인 세 분도 함께했다"며 "환하게 웃으며 맞이해주신 대통령께 감사하면서도, 현재 직면하고 있는 우리 당의 현실이 생각나 죄송스럽기도 했다"고 운을 뗐다.

박 의원은 "저는 윤석열 정부에서 노동시간 단축, 문재인 케어, 탄소중립정책 등 문재인 정부에서 추진해온 정책들을 후퇴시키고 지워나가려 하는 태도에 대해 비판했다"며 "이런 정책들이 국민의 삶과 대한민국을 긍정적으로 변화시켜 나갈 소리 없는 혁명이기 때문이라고 말씀드렸고, 대통령께서도 공감해주셨다"고 했다.

박 의원은 이어 "대통령께서는 민주당이 조금 달라지고, 뭔가 결단하고 그걸 중심으로 또 화합하고 이런 모습을 보이기만 해도 내년 총선은 국민 신뢰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 격려해줬다"고 적었다.

또 "(문 대통령이) 정치에서 중요한 것은 악재나 조건의 어려움 자체가 아니라 그것을 어떻게 극복해가는 모습이고 국민들께서는 그것을 보고 계신다, 민주당의 지금 어려움을 잘 극복해 나가고 화합해 나가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는 조언도 해주셨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말씀에 따라 저도 책임감을 갖고 민주당의 조금 달라진 변화, 그리고 어떤 결단을 통해 변화하고 일신된 우리 당의 화합된 모습을 향해 열심히 뛰겠다"고 썼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