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투데이 窓] 챗GPT 열풍이 과학기술 정책에 주는 시사점

머니투데이
  • 전성민 가천대 경영학부 교수 · 서울대 AI연구원 객원연구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2 02:03
  • 글자크기조절
전성민 가천대 교수
전성민 가천대 교수
챗GPT에 대한 보도가 연일 이어진다. 지난해 11월 말 AI(인공지능) 대규모 언어모델인 챗GPT가 등장한 이래 전 세계적 관심을 끌기 시작했다. 기존 챗봇에 비해 부드러운 문장을 만들어내고 다양한 질문에도 답변을 척척 해내는 등 챗GPT가 말 그대로 열풍을 일으킨 것이다. 이에 기업과 정부가 챗GPT TF(태스크포스)를 꾸리는 등 우리나라 각계각층에서도 챗GPT에 대응하기 위해 발 빠른 움직임을 보인다. 챗GPT가 불러온 변화가 주는 정책적 시사점은 무엇일까.

챗GPT는 오픈AI가 내놓은 대규모 언어모델로 마이크로소프트의 투자를 유치하면서 빠르게 성장 중이다. 하지만 이런 언어모델 기술력의 선두주자는 구글이다. 구글은 AI 분야에서 많은 연구·개발 투자를 해왔고 논문도 다수 출판했다. 중국의 검색엔진 바이두도 대규모 데이터를 가지고 대형 언어모델을 확보했다. 페이스북 모기업 메타와 네이버, LG 연구원 역시 대규모 언어모델을 개발해왔다. 다만 전 세계 최고의 액셀러레이터인 와이콤비네이터 대표 출신 샘 올트먼이 이끄는 오픈AI는 스타트업답게 빠르게 상품화하고 전 세계 시장의 주목을 이끌어낸 것으로 평가할 수 있다.

분명 챗GPT를 써보면서 많은 이용자가 AI 언어모델의 가치를 이해한 것으로 보인다. 챗GPT 서비스 공개 며칠 만에 100만명 이상 가입했고 2개월 만에 MAU(월간활성이용자수)가 1억명을 돌파했다. 지난달에는 월20달러(약 2만6000원) 유료버전 서비스도 출시됐다. 그러나 챗GPT의 비즈니스모델은 아직 완성된 것이 아니다. 챗GPT의 검색 1회당 비용은 약 2센트(약 26원)로 알려졌다. 1억명이 한 달에 열 번을 이용한다면 매달 260억원의 비용이 발생한다. 올해 오픈AI의 매출목표는 2억달러(약 2600억원)로 알려졌는데 당분간 수익성 확보는 두고 볼 일이다. 반면 구글의 검색서비스는 이용자당 연간 150달러(약 20만원)의 광고매출을 올리는데 비해 원가는 챗GPT의 7분의1에 불과하다.

뿐만 아니라 챗GPT는 책, 웹페이지, 논문 등 인터넷에 있는 데이터를 가지고 학습하다 보니 일상적인 대화 대응이 어렵고 논리력이 떨어지며 오답이 나오기도 한다. 또 AI 학습시간이 오래 걸리다 보니 가장 최근 정보가 업데이트되지 않는 문제도 가지고 있다. 구글의 검색은 관련성 높은 웹사이트 링크를 제시하니 검색결과에 책임이 없는 데 비해 챗GPT는 저작권, 차별문제 등에 노출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챗GPT가 촉발한 AI의 활용 가능성은 몇 년 전 알파고의 바둑경기 이상임에 틀림없다. 빅테크들이 엄청난 컴퓨팅과 인적역량을 투입해 게임의 룰을 바꿔나가는 상황에서 제한된 자원을 가진 우리는 어떤 정책으로 대응해야 할까.

빠른 기술발전으로 불확실성이 높은 AI 영역에서는 정부부처가 구체적인 과제를 제시하기보다 정부조달을 확대하면서 우선 인력 및 자원을 확보할 필요가 있다. 또한 실업문제, 개인정보 보호와 같은 사회적 갈등이 나타날 경우 사회적 합의를 이끌어내는 역할을 해야 한다. 제한된 자원으로 기술개발을 추진하기 위해서는 AI 전 영역에 대한 투자보다 교육, 의료, 금융 등 산업에 활용하는 방안을 선택하거나 스타트업들이 새로운 비즈니스모델을 만들어 액셀러레이터들을 통해 빠른 성장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

특히 연구소와 대학의 인재들에게 신사업 실험을 위한 자원을 지속적으로 제공할 방안도 고려해야 한다. 뛰어난 인재들에게 마음껏 뛰어놀 수 있는 놀이터가 제공돼야 혁신적인 AI서비스가 기획될 수 있다. 이런 방안을 현실화하기 위해서는 빅테크에 있는 한인 연구인력들과 창업가들이 글로벌 액셀러레이터, 벤처캐피털 투자자들과 한데 어울리는 방안도 강구돼야 할 것이다. 특이점이 온 AI 과학기술 정책을 준비하기 위해 깊이 있는 연구가 필요한 시점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北 '로켓 비정상 낙하'에 연구진 '집합' 걸었다…2차 발사 예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