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대구 동성로에 "파파라치 조심"…뜬금없는 현수막, 무슨 일이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6,378
  • 2023.03.19 17:01
  • 글자크기조절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대구 동성로의 한 패스트푸드점 앞에서 역주행이나 불법주정차 등을 저지르는 운전자를 누군가 계속 신고하자 신고자를 조롱하는 현수막이 걸려 논란이다.

지난 1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대구 동성로 인근 도로에 설치된 현수막 모습이 담긴 사진이 올라왔다.

현수막에는 "이 장소는 나라를 구하는 불타는 열정과 정의에 가득한 대한민국의 젊은 청년 아이가 패스트푸드점에서 손님을 가장해 여러 달째 노트북과 휴대전화 2대를 무기로 파파라치가 됐다"고 쓰여 있다.

이어 "국민신문고, 중부경찰서, 중구청에 신고하고 있으니 7만8000원의 뚜껑 열리는 과태료 범칙금을 내지 않으려면 엄청난 주의가 필요하다"며 "잠시 주차, 정차, 진입 절대 금지"라고 안내했다.

신고자를 조롱하는 듯한 현수막은 도로교통법 위반 신고를 당한 운전자들 항의에 건물 입주자가 내건 것으로 추정된다.

해당 사진이 온라인상에서 화제가 되자 현수막 문구 속 '젊은 청년 아이'가 자신이라며 신고자 A씨가 직접 그동안 신고한 내용과 심정을 밝혔다.

A씨는 "많은 사람이 신고하는 걸 보고 '나도 신고해야지' 했는데 시간 때우러 가던 패스트푸드점에서 보니 일방통행인데 역주행하는 사람이 많더라"라며 신고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글에 따르면 그는 지난 1월 30일부터 지난 10일까지 문제의 차량을 신고했다. 신고 건수는 총 535건이다. 그는 "98%가 차, 2% 정도가 오토바이다"라며 "주정차보다는 불법 역주행이 엄청 많다. 경찰차도 역주행으로 들어온다"고 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그러면서 "이제 더는 신고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A씨는 "불법 저지른 사람은 당당하고 뻔뻔한데 그걸 신고한 자신은 나쁜 놈이 되어 있었다"며 "불법주차 신고하다 폭행당했을 때 경찰들 반응이 '굳이 신고해서 맞냐'였고, 합의 때문에 찾은 병원에서도 나이 많은 사람 신고한 제 잘못이라는 식으로 이야기했다"고 했다.

이어 "아무도 내 편은 없었다"며 "이제 신고 안 하고 패스트푸드점도 안 간다"고 강조했다.

현수막 사진과 신고자 글을 본 누리꾼들은 "법을 안 지킨 거면서 왜 이리 당당하냐", "옳은 일을 해도 나쁜 놈이 되는 세상", "이럴 거면 법은 왜 만들었냐", "현수막도 불법일 텐데" 등 반응을 보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개미들 팔자 주가 오른다…8만원 향해 달리는 삼성전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