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박시은, 유산 후 병원서…"괜찮다 울다 반복, 제정신 아니었다"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66,369
  • 2023.03.19 17:33
  • 글자크기조절
/사진=유튜브 채널 '박시은 진태현 작은 테레비' 갈무리
/사진=유튜브 채널 '박시은 진태현 작은 테레비' 갈무리
배우 박시은·진태현 부부가 아이를 보낸 후 힘들었던 심경에 대해 고백했다.

지난 17일 유튜브 채널 '박시은 진태현 작은 테레비'에는 '아무도 모르는 그날의 출산 그리고 슬픔 또 소망 사랑 입원 4일간의 추억'이란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박시은 진태현 부부는 아이를 보내는 수술을 한 뒤 병원에서 겪었던 아픔에 관해 이야기했다.

진태현은 아내 박시은에게 "그동안 안 물어봤는 데 정말 궁금했다. 수술 잘 되고 나흘 동안 병원에 있었는데 어떻게 버텼냐?"고 물었다.

박시은은 "그 시간은 그냥 제정신이 아니었던 거 같다"고 답을 했다. 이어 "힘든 것보다 회복해야겠다는 생각이 제일 컸던 것 같다. 그냥 이 시간이 뭐지? 이런 생각을 했다. 괜찮다 울다 괜찮다 울다 그랬다"며 "간호사분들이 수시로 오는데 너무 울어서 말을 제대로 못 할 때도 있었다. 어떤 정신이었는지는 말을 못 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당연히 너무 슬프다. 병실이 쫙 있는데 수술하고 다음 날 부터 걸어야 한다. 병실을 걷다 보면 나이와 이름이 적혀 있는데 정말 내가 나이가 제일 많았다. 이런 생각을 할 여유가 있었나 보다. 걷고 오늘 식단은 뭔가. 태현씨는 뭘 먹나 그런 생각을 했다"고 당시 심정을 토로했다.

박시은은 "저는 현실주의자다. 태현씨는 이상주의자면 저는 현실적이라 현실을 빨리 받아들이는 편이다. 어쨌든 지금 아이는 없는 거고 나는 수술을 했고 회복해야 되고 일단 첫날은 아무도 모르니까. 저희가 도로변이었는데 그 옆이 클럽이 있었다. 그래서 차들이 '웽' 지나가는 소리 때문에 잠을 못 자서 그것 때문에 딴생각을 할 겨를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진태현은 "내가 너무 감성적이어서 힘들고 아프기도 했지만 그 안에서도 우린 사이좋게 지냈다. 정말 그 안에서 우리가 서로만 생각하더라. 병실에서 우리 두 사람이 너무 아프고 힘들었지만 캠핑 온 것처럼 잘 지냈다. 여러분 다 이겨낼 수 있다"라고 용기를 줬다.

한편 진태현, 박시은은 2015년 결혼해 슬하에 2019년 입양한 딸 한 명을 두고 있다. 이들 부부는 지난해 둘째 임신 소식을 알렸지만 출산을 20일 앞두고 유산해 안타까움을 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7년만에 해냈다" 은마의 환호…8개월새 6억 올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