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트럼프, 성추문 입막음 기소 위기에…"시위하라" 또 선동

머니투데이
  • 배한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19 21:40
  • 글자크기조절

성추문 입막음 혐의 수사 막바지
오는 21일 체포될 것이라 주장
기소 임박하자 SNS서 지지층 결집
1·6 의사당 난입 선동 연상시켜

/사진= AFP·뉴스1
/사진= AFP·뉴스1
"저항하라, 우리나라를 되찾자."(PROTEST, TAKE OUR NATION BACK)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성추문 입막음' 혐의로 체포될 위기에 처하자 지지층 결집에 나섰다. 2년 전 의사당 난입 사태를 연상시키며 시위 촉구 메시지를 내놓은 것. 외신들은 트럼프가 지지층 시위로 자신의 기소를 막아보려 한다고 분석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18일(현지 시각) 자신의 소셜미디어 트루스소셜에 "유력한 공화당 후보이자 미국 전 대통령이 21일 체포될 것"이라며 "부패하고 고도로 정치적인 맨해튼 지방검찰이 범죄를 입증하지 못했고, 오래됐고, 수많은 검사로부터 이미 기각된 소설(Fairytale)로 나를 잡아가려 한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구체적인 혐의는 언급되지 않았지만, 맨해튼 지검이 수사 중인 포르노 배우와의 성추문 사건과 관련된 것으로 추정된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2016년 대선 직전, 자신과 성관계를 가졌다고 주장한 포르노 배우 출신 스테파니 클리포드의 증언을 막기 위해 합의금 13만 달러를 회삿돈으로 지급한 뒤 장부를 조작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맨해튼 지검의 수사를 받아왔다.

18일(현지 시각) 자신이 21일 체포될 것이라며 지지층 결집을 촉구하는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사진=트럼프 전 대통령 트루스소셜 갈무리
18일(현지 시각) 자신이 21일 체포될 것이라며 지지층 결집을 촉구하는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사진=트럼프 전 대통령 트루스소셜 갈무리

검찰이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대배심에서 증언하라고 제안한 것이 알려지면서 그의 기소가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왔다. 미국 역대 대통령 중 검찰에 기소된 사람은 없다.

검찰은 트럼프 전 대통령 측에 기소나 체포 날짜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측 대변인은 "보좌진 중 한 명이 그 무렵 기소가 일어날 수 있다고 추측했을 수 있다"고 했다.

외신들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실제 체포된다면 폭력 시위가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발언이 2021년 1월6일 있었던 의사당 난입 사태를 연상시키기 때문이다. 그는 바이든 대통령이 승리한 2020년 대선이 사기였다고 주장하며 자신의 트위터에 지지자들의 결집을 촉구했다. 트럼프의 트위터를 본 지지자들은 의회에 모여 폭력 사태를 일으켰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IRA 기대 너무 컸나"…배터리 3사 '세 감면 규모' 분석 돌입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