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오미연 "2살 막내 딸, 도우미에 유괴당해…강도 사건까지 겪어"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4,436
  • 2023.03.20 06:27
  • 글자크기조절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배우 오미연이 임신 7개월 만에 조산한 막내딸을 유괴당한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오미연은 지난 19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 출연해 과거 막내딸 임신 이후 발생한 사건 사고를 회상했다.

오미연은 먼저 1987년 막내딸 임신 4개월 당시 대형 교통사고를 당했다. 늑골과 다리가 부러지고 얼굴만 600바늘 이상 꿰매야 하는 중상을 입었지만 아이를 위해 마취도 없어 수술을 감행했다.

그는 사고 여파로 임신 7개월 만에 아이를 조산했다. 다만 아이는 뇌수종과 뇌 한쪽이 없는 공뇌 진단까지 받았다.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오미연은 조산 이후 유괴·강도 사건을 차례로 겪기도 했다.

그는 막내딸을 도우미에 의해 유괴당했다며 "막내가 태어나 2살 때 겨우 아장아장 걷기 시작할 때였다. 내가 일을 시작해 도우미 아주머니를 모셨는데 아주머니가 온 지 2~3일 만에 애를 데리고 없어져 버렸다"며 "찾기는 찾았지만 그 정신없었던 건 이루 말할 수가 없다"고 토로했다.

강도 사건에 대해서는 "그 사람이 내가 연기자인 줄 알고 갔다. 있는 걸 다 줬다. 다 가져가도 좋으니까 사람은 해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해서 좋게 하고 갔다"고 회상했다.

이어 "내가 그 사람을 잡아 달라고 경찰에 신고할 수 없었다. 나중에 나한테 그럴까 봐(보복할까 봐). 알려진 사람으로서 사는 게 무서웠다. 그래서 우리 아이들에게는 이런 것에서 벗어날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캐나다로 이민을 갔다"고 토로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2600공방…반도체·車·2차전지 외국인 매물에 등락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