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母·아내 물에 빠지면?…"엄마 인생, 아빠 책임" 정신과의사 교통정리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4,731
  • 2023.03.20 07:54
  • 글자크기조절
/사진=SBS '집사부일체2'
/사진=SBS '집사부일체2'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형제인 양재진, 양재웅이 '엄마와 아내가 동시에 물에 빠지면 누구부터 구하냐'는 질문에 답했다.

양재진, 양재웅은 지난 19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2'에 출연해 부모로부터 독립을 강조했다.

양재진은 "저희 채널이 어지간하면 악플이 없다. 그런데 엄청나게 악플이 달린 적 있다. 정신과 고전 퀴즈인데, 교수님들이 처음 하는 질문이 있다. '어머니와 배우자가 동시에 물에 빠지면 누구를 구할 거냐'는 질문이다. 이 질문엔 의도도 있고, 정답도 있다"며 출연진에 맞춰볼 것을 제안했다.

먼저 김동현은 "저는 해병대 출신이라 둘 다 구할 수 있다"면서도 "아무리 생각해도 답이 안 나오는데 제가 엄마 입장이라면 며느리를 구하라고 했을 것 같다. 저한테 자식이 있지 않나. 그게 부모의 마음일 것 같다"고 털어놨다.

뱀뱀 역시 "저도 아내를 구할 것 같다"고 했고, 양세형 역시 "누구 한 명이 마음 아픈 게 걸린다"면서도 "한 명을 고른다면 아내이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사진=SBS '집사부일체2'
/사진=SBS '집사부일체2'

양재진, 양재웅은 "이 질문은 '어머니와 배우자 중 나의 선택으로 만들어진 관계가 누구냐'는 것이다. 내가 선택한 관계는 배우자다. 결국 내가 선택한 사람을 구하는 게 정신과적으로 건강한 답"이라고 밝혔다.

이어 "저희 채널이 욕먹은 이유가 그거였다. 부모는 자식을 양육할 의무가 있지만, 자식은 부모를 봉양할 의무가 없다고 했다. 대부분 악플은 부모 세대였고, 공감한 분들은 젊은 세대였다"며 "부모 세대는 '너희가 결혼을 안 해봐서 그렇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양재진은 또 부모로부터 '경제적 독립'부터 할 것을 강조하며 "경제적 독립이 이뤄져야 정신적 신체적 독립이 가능해진다. 그래서 20대에 가장 중요한 인생 숙제가 취업이다. 많은 분이 결혼과 동시에 독립했다고 하는데 그저 신체적으로만 독립한 것일 뿐이다. 그 상태에 있다 보면 부부 갈등뿐 아니라 부모님과 갈등까지 이중고가 생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부모 자식 간에 가장 건강하게 잘 지내는 법은 적정 거리 유지다. 같이 살면서 계속 싸우던 모녀들도 물리적 거리가 멀어지면 잘 지내는 경우가 많다. 모자 관계, 부자 관계 모두 마찬가지다"고 조언했다.

양재진과 양재웅은 "부모로부터 이 말을 들으면 당장 독립해야 한다"며 독립 시그널을 공개하기도 했다.

양재웅은 "'엄마는 너밖에 없어', '너 아니면 누가 엄마 마음을 알아주겠니'라는 말이다. 엄마의 인생을 책임져야 되는 건 아빠다. 아빠의 인생은 엄마가 책임져야 된다. 그런데 자꾸 자식에게 떠넘기는 부모가 많다"며 "대표적인 예가 '너 아니면 진작 이혼했어', '너 때문에 같이 사는 거야' 같은 말이다. 이런 시그널을 듣거나 경험했다면 부모님과 헤어질 결심을 해라"고 조언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년 만에 5억 증발…2030 '영끌' 몰린 평촌, 거래 씨 말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