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임창정, 200억 날렸는데 또 아이돌 런칭…"연습생 되면 1억 준다"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10,037
  • 2023.03.20 11:46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스1) 권현진 기자 = 가수 임창정. 2023.2.8/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권현진 기자 = 가수 임창정. 2023.2.8/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가수 겸 배우 임창정이 설립한 연예기획사 예스아이엠엔터테인먼트(이하 예스아이엠)가 또 한 번 아이돌그룹을 런칭한다.

예스아이엠은 지난 10일 홈페이지 등을 통해 글로벌 아이돌(보컬·랩·댄스)을 채용하는 공고를 냈다.

이에 따르면 오디션은 3차에 걸쳐 진행된다. 2004년~2010년에 태어난 출생자만 지원할 수 있으며, 오디션은 3차에 걸쳐 진행된다. 먼저 제출된 서류(영상 및 사진)를 통해 후보를 추리고 2차·최종 오디션을 거쳐 연습생을 선발하는 식이다.

예스아이엠 측은 오디션에 합격한 연습생한테 각 1억원의 상금을 지급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사진=예스아이엠엔터테인먼트
/사진=예스아이엠엔터테인먼트

임창정이 아이돌을 제작하는 것은 그룹 미미로즈에 이어 두 번째다. 임창정은 지난 2월 채널A '뉴스A'와 인터뷰에서 미미로즈 제작을 위해 '소주 한 잔' 등 자신이 보유한 노래 170여곡 저작권을 매각하고 200억원을 투자했다고 밝혀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임창정은 당시 "그룹 제작을 위해 돈이 필요했다. 2년 반 전에 첫 팀이 나왔어야 했는데 코로나19로 발이 묶였다. 먼저 콘서트 대금을 미리 받고 부동산을 처분하면서 버텼다. 그래도 돈이 워낙 많이 들어가 저작권을 팔아 첫 걸그룹을 데뷔시켰다"고 고백했다.

미미로즈의 1집 성과에 대해서는 "내가 키우는데 나오면 바로 1등할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비즈니스는 달랐다. 과거 무명시절 단칸방에서 버티던 시절이 떠오를 만큼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열정 있고 잘하는 친구들은 더 좋은 대기업에 간다. 미미로즈는 아직 부족하지만 열정을 가진 만큼 꿈을 이룰 수 있는 친구들"이라고 자신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잠실 아파트 바닥 찍었다?…4개월만에 5.4억 올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